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리위 D-1...이준석 "윤리위로 제일 신난 사람은 윤핵관"

등록 2022.07.06 17:39:45수정 2022.07.06 17:45: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윤핵관, 익명 뒤 숨어 당 분란 일으켜…보통 3선의원"
"경찰 수사도 안 받아…교사했다면 조사 개시 했을 것"
"당과 대통령실 나로 인해 모두 이익 봐…손절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 당정 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7.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일 이 대표의 성 비위 의혹  윤리위원회 징계 절차를 하루 앞둔 6일 "윤리위원회로 가장 신난 분들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인 것 같다. 그래서 배 떨어지니까 까마귀들이 합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YTN 방송 '뉴스Q'에 출연해 "윤핵관이라고 지칭되는 사람은 익명으로 당내 분란을 일으키는 분들이고 지금도 핵심 관계자, 당 관계자라고 말씀하신 분들이 많다. 이 분들은 대포차 같은 거다. 번호판을 숨기고 남의 번호판 달아서 무책임하게 가는 것"이라고 이같이 꼬집었다.

그러면서 "소위 윤핵관이라고 하는 분들 중 익명으로밖에 말을 못하는 부분은 비겁한 거다. 윤핵관의 조합을 보면 보통 3선의원 되는 분들인데 자기 이름을 못 걸고 얘기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내일 윤리위 징계 심의에 출석해 소명하는 것과 관련 "윤리위가 사실 12월에 소위 성상납 의혹에 대해 징계 절차 개시 안 한다고 했다. 그때는 개연성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증거인멸을 교사했다고 한다"라고 꼬집으면서 "그 증거라는 게 무엇인지, 무엇을 인멸했는지도 저는 정확히 모르기 때문에 뭘 답변할지도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아직 경찰 수사도 받지 않았다고 강조하면서 "지금 완전히 정치적이고 정무적인 상황 속에서 돌아가고 있는 것"이라면서 "제가 교사를 했다는 게 있었다고 한다면 경찰이 저에 대한 수사를 개시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진행자가 김철근 실장의 독자 행보로 해석해야 하는지 묻자 "제가 김철근 실장한테 가서 (가로세로연구소 성 상납) 내용을 좀 알아보라고 한 것과 (7억 각서) 그 일과는 전혀 어떤 연관관계가 없다"고 해명했다.

또한 그는 "이번에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 포괄적인 유감표명은 언제든지 당원과 국민들한테 할 수 있다"면서도 "그런데 지금 보면 아무 절차도 진행되지 않은 상황 속에서 남은 주장들은 당을 위해서 선택을 해달라 이런 것들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 대표는 당 내홍과 관련해서도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배현진 의원이 이 대표를 겨냥해 '본인이 그 누구도 아닌 20대의 본인과 싸우고 있는 걸 온 국민이 다 안다'고 SNS에 글을 올린 것과 관련 "저는 별로 감흥이 없기 때문에 해석도 안 하겠다. 그냥 기 싸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을 아꼈다.

여권 내부의 갈등 원인에 대해서는 "내부 갈등 중에서 때린 사람들에게 원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진단하면서 "제발 안 때리면 된다. 안 때리면 제가 반박할 이유도 없다. 저도 맞고 싶지 않다"고 했다.

또한 이 대표는 자신이 전날 5일 SNS에 올린 '손절이 웬 말이냐. 익절이지'라는 표현과 관련해 "당 지지율도 견고하게 유지했고 당원 수도 꾸준히 유지했고 당이 손해 봤나. 대통령실이 손해봤나. 이익은 다 봤다. 당과 대통령실은 지금 와서 어떤 판단을 하면 손절은 적절하지 않다"고 전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나토 정상회의 참석 후 귀국하는 자리에 이 대표가 깜짝 방문한 것을 두고 이 대표가 '윤심(尹心)'에 호소한다는 해석에 대해서는 "제가 윤심에 어필하고 이렇게 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면 다르게 행동했다"면서 "기껏해야 공항 가서 영접하는 것으로 제가 하려고 했다면 제가 대통령을 가볍게 보고 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