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기시다, 北 도발에 "한일 협력해 엄정대응...수시 소통하자"

등록 2022.10.06 19:06: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시다 요청으로 25분간 통화…뉴욕 이후 2주만
"도발에는 대가 따른단 메시지 북에 전달"공감
"한미일 안보협력...국제사회와 굳건한 연대"다짐
"한일은 협력 파트너...유엔 계기 양국관계 긍정적"
양정상 "다양한 현안 놓고 수시로 격의없이 소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10.0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의 도발을 강력 규탄하는 한편, 한미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이어가는데 뜻을 같이 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한일 양 정상간 통화가 끝난 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이 부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5시 35분부터 오후 6시까지 25분간 통화했다. 양 정상간 대화를 나눈건 뉴욕에서의 약식 회담 이후 2주 만이다.

이날 통화는 기시다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동북아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심각하고 중대한 도발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일 양국이 협력해 나가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

양 정상은 특히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중단돼야 하고, 도발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정확히 전달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이를 위해 한미일 3자간 안보협력은 물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굳건히 연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양 정상은 특히 한일 관계와 관련해 한일 양국이 국제사회의 다양한 현안에 있어 협력해야할 '파트너'라는데 공감하고 지난달 유엔 총회를 계기로 양국 관계의 긍정적 흐름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향후 안보 문제를 포함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수시로 격의없이 소통하자"고 했다. 

이날 통화에는 박진 외교장관, 김태효 안보1차장, 윤오준 외교비서관, 김은혜 홍보수석이 배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