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감원, 미래에셋증권 '정조준' 검사…4년만에 어떤 결과?

등록 2022.11.28 07:00:00수정 2022.11.28 07:0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금감원, 4년만에 미래에셋증권 4주 정기 검사 '돌입'
업계 1위 증권사 결과 '촉각'…미래에셋證, 이례적 다수 대형 로펌 사전 선임
부동산 PF, 해외 부동산 투자 등 자산 건전성 살필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금융감독원이 증권업계 1위 증권사인 미래에셋증권에 대한 정기검사에 4년만에 돌입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례적으로 검사 전부터 법무법인(로펌)을 선임해 금감원과 미래에셋간 다툼에 업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금융당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 21일부터 4주간 미래에셋증권에 대한 정기 본 검사에 착수했다. 검사는 상황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

금감원은 올해 이미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에 대한 정기검사를 진행했지만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이번 정기검사에 대해 특히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이 자기자본 10조원을 넘어서는 업계 1위 증권사인 만큼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가능성이 있어서다.

미래에셋증권도 검사 시작 시점부터 법무법인을 선임하고 수검 대응에 나서는 중이다. 일반적으로 증권사들은 제재 대상에 오르게 되는 시점인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를 앞두고 법무법인을 선임한다.

미래에셋증권이 정기검사를 받는 것은 지난 2018년 종합검사(현 정기검사) 이후 4년만이다. 당시엔 법무법인을 검사 전에 선임하지 않았던 것과 대조적이다.

한 증권사 고위 관계자는 "검사 시작 전부터 로펌을 선임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보통은 제재에 대응하기 위해 로펌을 선임하는데, 이번 경우 제재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불안감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이나 급격하게 늘려온 해외 부동산 투자 등 자산 건전성과 관련한 부문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전망이다.

미래에셋증권은 해외 부동산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온 증권사다. 미래에셋증권의 지난 9월 말 기준 투자부동산 규모는 4조2000억원에 달한다. 비유동성 자산에 해당하는 부동산은 경기 악화와 함께 대규모 손실을 일으킬 수 있어 점검 대상에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미래에셋증권이 매입확약을 포함해 지급보증에 나선 금액은 지난 9월 말 기준 8800억원으로 나타났다. 매입약정 규모는 906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무산된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 매입 협상도 파악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주도적으로 진행한 계약이지만 미래에셋증권도 참여해 향후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 등을 살필 것으로 보인다.

미래에셋운용은 지난 9월 브룩필드자산운용과 IFC 매입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회사 2000억원의 이행보증금을 돌려받기 위해 싱가포르국제중재센터(SIAC)에 제소했다.

양해각서에는 미래에셋운용이 IFC 매입을 위해 설립한 리츠의 영업인가를 전제로 했으나 국토교통부로부터 리츠의 영업인가가 불승인됐다.

대형 M&A를 통해 몸집을 키워 온 미래에셋금융그룹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홍역을 치렀다. 비상장사로 얽힌 복잡한 지배구조에 대해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금융회사 중 가장 불투명한 구조를 가졌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또한 계열사간 밀어주기식 거래가 문제가 되기도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어렵다"며 "통상적으로 정기검사는 4주가량 진행되게 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