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민재,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伊기자의 애정 발언

등록 2022.11.28 09:58:04수정 2022.11.28 10:15: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우루과이戰 김민재 부상에 긴장"

"나폴리 소속 선수들이 부상없이 복귀하길 바라"

associate_pic

[알라이얀(카타르)=뉴시스] 백동현 기자 =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김민재가 우루과이 누녜스가 드리블 할 때 발을 헛디뎌 미끄러지고 있다. 2022.11.25.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구동완 기자 = 이탈리아 나폴리의 한 기자가 김민재의 부상을 걱정하며 한국이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으면 좋겠다며 김민재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이탈리아 지역 매체 '나폴리 피우'는 26일(현지시간) 카를로 알비노 기자가 카타르월드컵에 참가한 나폴리 선수들에 대해 발언한 내용을 보도했다.

알비노 기자는 "(지난 24일)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상대 다르윈 누녜스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졌다"며 "김민재의 상태로 긴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료진이 투입된 후 일어나 오른쪽 종아리를 만지며 중앙 수비수에 다시 자리를 잡았다. 그리고 우루과이의 모든 공격을 막아냈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현재 이탈리아의 프로 축구 클럽 SSC 나폴리에 소속돼 수비수로 뛰고 있다.

알비노 기자는 또 "김민재가 자신 있게 공을 차는 것을 보고 안도했다"며 "이번 카타르월드컵에 참가한 나폴리 선수들이 모두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길 바란다"고 이같이 덧붙였다. 나폴리에 소속된 선수들이 부상 없이 복귀하길 바란다는 의미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페네르바체(튀르키예)를 거쳐 이번 시즌 새롭게 나폴리 유니폼을 입은 김민재는 빠른 적응으로 리그를 대표하는 수비수 중 하나로 급성장했다.

이번 시즌 월드컵 개막 전까지 정규리그 9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포함 공식전 14경기 연속 풀타임을 뛰었다.

나폴리는 김민재의 활약 속에서 개막 15경기 무패와 함께 11연승을 달리며 세리에A 단독 선두에 자리하고 있다. 김민재는 9월 세리에A 이달의 선수상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gw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