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내 배터리 3사, 점유율 25%…中 약진에 7%p 하락

등록 2022.12.02 14:26: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SNE리서치, 1~10월 글로벌 배터리 사용량 순위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올해 국내 배터리 3사의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7%포인트 하락했다.

2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10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 배터리 총 사용량은 390.4GWh(기가와트시)로 전년 동기 대비 75.4% 상승했다.

전 세계 1위인 중국의 CATL은 두배 가까이 성장했고 BYD 등 상위권 10위에 오른 중국계 기업들은 모두 지난해 대비 세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파나소닉을 포함한 일본계 업체들은 대부분 시장 평균에 못 미치는 성장률을 보이며 하락세다.

국내 3사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나 31.7%에서 24.8%로 전년 동기 대비 6.9%포인트 하락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년 동기 대비 16.1% 증가한 53.7GWh로 2위를 유지했고, SK온은 83.2% 증가한 24.1GWh, 삼성SDI는 69% 상승한 18.9GWh를 기록했다.

한편 올해 10월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48GWh로 전년 동월 대비 1.7배 이상 상승했다.

중국과 미국 등 주요 시장 모두 성장한 가운데, 특히 중국 시장은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으며 상당수 중국계 업체들이 시장 성장을 주도했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원자재 수급난에도 28개월째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중국계 중심으로 점유율이 상승하고 있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해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동맹을 결성, 북미와 유럽지역에 집중적인 투자를 하며 공급망 다변화에 나서고 있다"며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세부사항이 결정된 이후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배터리업체들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 전략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