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건희 여사, 캄보디아 소년에 영상편지…"의젓한 모습 흐뭇해"

등록 2022.12.02 17:03:27수정 2022.12.02 17:10: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로타도 "치료 받을 수 있게 해줘 감사하다"
金, 로타 한국 올 때까지 계속 연락 주고받아

associate_pic

[프놈펜=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프놈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14세 아동의 집을 찾아 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11.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는 동남아시아 순방을 계기로 캄보디아에서 만났던 소년 옥 로타(14)에 영상 편지를 보내 격려했다.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는 로타는 2일 오전 7시10분께 대한항공 편으로 한국에 입국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김 여사가 지난달 말 로타군에게 보낸 영상편지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김 여사는 "큰 수술을 앞두고 있지만 의젓한 모습을 보니 흐뭇하다"며 "열심히 기도하고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첫 만남 당시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자"고 한 약속을 언급하기도 했다.

로타는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하다"고 답장을 보냈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여사는 로타가 한국에 올 때까지 계속 연락을 주고 받았다고 한다.

로타는 현재 서울아산병원에서 입원 절차를 마쳤으며 조만간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로타는 선천성 심장병의 10% 정도를 차지하는 '팔로4징'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을 하지 않으면 25%는 1년 이내에 사망하며 이 경우 95%는 40세 이내에 숨진다고 한다.

이 부대변인은 김 여사가 로타의 집을 방문한 게 알려진 후 온정의 손길이 모여 로타가 우리나라에서 치료를 받게 됐다고 부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