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똑똑한 스마트보안등, 강남 논현동 귀갓길 안전 지킨다

등록 2023.01.31 17:52: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강남구, 논현1동 일대 스마트보안등 510개 설치

[서울=뉴시스]강남구 논현동 골목길.(사진=강남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강남구 논현동 골목길.(사진=강남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서울 강남구가 안전 귀갓길 조성을 위해 지난해 12월 말 논현1동 일대(봉은사로1길~학동로18길·0.71㎢ 규모)에 스마트보안등 510개를 설치 완료하고 본격 가동한다고 31일 밝혔다.

논현1동은 다가구·다세대 주택 밀집 지역으로 골목길이 좁고 어두운 편이다. 게다가 여성 1인 가구가 전체 주민의 22%를 차지해 야간 귀갓길에 불안감을 느낀다는 주민 의견이 많았다. 이런 지역 특성과 민원 등을 종합해 구는 서울시로부터 시비 4억원을 지원받아 12월 말 스마트보안등 설치 공사를 마쳤다.

근거리무선통신망 기반의 IoT신호기가 부착된 스마트보안등은 서울 전역 약 4만대 CCTV와 연계해 24시간 경찰서와 연결되는 서울시 '안심이 앱'과 연동된다.

골목길에서 위험 상황에 노출됐을 때 앱이 켜진 상태에서 스마트폰을 흔들면 강남구 통합관제센터와 관할 경찰 지구대에 즉시 위험상황과 위치정보가 신고 된다. 이와 동시에 스마트보안등이 깜빡거려 주변 행인과 출동한 경찰에게 위험 상황이 발생한 위치를 신속하게 알릴 수 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위험 상황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는 스마트보안등으로 구민들이 귀갓길에 불안감을 덜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구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CCTV 확충 및 AI 기술 접목 등 스마트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강남구는 비슷한 골목길 환경인 대치4동에도 스마트보안등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