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기시다, 4월 지방·보궐 선거 앞두고 단결 촉구…"헌법 조기 개정"

등록 2023.02.27 14:26:20수정 2023.02.27 14:29: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4월 중간평가 성격..."다음 10년 위해 도전"

[도쿄=AP/뉴시스]지난 9일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과 회담을 마친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지며 발언하고 있다. 2023.02.27.

[도쿄=AP/뉴시스]지난 9일 일본 도쿄의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과 회담을 마친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가지며 발언하고 있다. 2023.02.27.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지난 26일 집권 자민당 대회에 참석해 4월 선거 승리를 위한 단결을 촉구했다. 보수층 집결을 노린 듯 조기 헌법 개정도 강조했다.

27일 공영 NHK,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날 도쿄(東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자민당 당대회에서 "지난해 7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자민당) 총재가 선거기간 중 총격을 받아 숨지는 미증유의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10년 간 아베 전 총리의 강력한 리더십 아래 일본의 미래를 열기 위해 사력을 다해왔다. 다음 10년을 만들기 위해 더욱 도전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의 기치 아래 단결을 호소했다.

특히 개헌에 대해 "시대는 조기 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야당의 힘도 빌려 국회에서 논의를 한 층 적극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4월 통일지방선거, 중의원(하원) 보궐선거에 대해 "지역이 건강해져야 일본이 건강해진다"며 "중의원 보궐 선거가 예정돼, 참의원(상원) 보궐선거 가능성도 나온다. 앞으로 국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선거다. 자민당 의석을 지켜나가자"고 역설했다.

기시다 총리는 "코로나19 이후 일본 경제 재생, 에너지 안정 공급과 탈(脫)탄소의 양립, 변화하는 국제질서 속 외교·안보, 어린이·육아 정책. 모두 미룰 수 없는 과제뿐이다. 정면에서 도전해 우직하게 하나하나 답을 내놓아 국민의 부담에 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일본이 의장국인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대해 "히로시마(広島) 서밋(정상회의)를 성공시켜 그 성과를 9월의 주요 20개국(G20), 연말의 일본·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특별 정상회담으로 연결해 아시아에서 세계 평화, 번영의 새로운 질서를 주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고물가 대책에 대해서는 "에너지·식료품 가격을 억제해 나가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확실히 지켜가겠다"며 임금 인상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도쿄=AP/뉴시스]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20일 도쿄에서 일본국제문제연구소가 주최한 글로벌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3.2.27.

[도쿄=AP/뉴시스]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20일 도쿄에서 일본국제문제연구소가 주최한 글로벌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3.2.27.


이날 자민당 당대회에서는 헌법 개정을 위한 운동 가속화, 종합적인 저출생 대책의 근본적인 강화 등을 담은 올해 운동 방침을 결정했다.

기시다 총리가 총리로 취임한지 약 1년6개월이 기난 가운데 대형 과제를 전면에 내세워 지선 승리를 촉구한 모습이다.

일본에서는 집권당의 총재가 총리가 된다. 자민당의 총재 임기는 3년으로, 이번 선거는 기시다 총리에게 중간평가의 의미를 가진다고 아사히 신문은 분석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은 30%로 침체돼 당내 불만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기시다 총리에 대한 비판 목소리는 확산하지 않고 있다. 한 중견 의원은 "곧 (국정) 선거가 있는 것도 아니다. 포스트 기시다도 없다"고 지적했다. 낮은 수준의 지지율에서 안정된 모습이지만 "이대로 계속 뛸 수 있다고 모두가 생각한다. 지금 (차기 총리를 요구하려) 움직일 이유가 없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