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복권기금, 기술력 있는 스타트업에 올해 790억 지원

등록 2023.03.21 13:38: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7년 미만 중소·벤처기업 대상…최대 60억 한도

창업기업 지원융자 이차보전 사업 통해 성장한 스타트업 ‘원더플랫플랫폼’의 다솜 케어 로봇(사진=복권위원회) *재판매 및 DB 금지

창업기업 지원융자 이차보전 사업 통해 성장한 스타트업 ‘원더플랫플랫폼’의 다솜 케어 로봇(사진=복권위원회)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가 기술력과 사업성은 있지만 신용 및 담보 여력이 없어 민간 금융에서 소외받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정책 자금 융자를 지원하기로 했다.

복권위원회는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창업기업 지원융자 이차보전 사업에 복권기금을 약 790억원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약 43억원 늘어난 규모다.

이차보전은 국가가 특정한 목적으로 낮은 금리로 자금을 지원할 경우 조달금리와 대출금리 차이에 해당하는 이자 차액을 보전·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복권위원회는 업력 7년 미만의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설비 구입, 사업장 건축·매입 등에 필요한 시설자금과 원부자재 구입, 제품 생산, 시장 개척, 기술개발 등 기업 활동에 드는 운전자금을 낮은 금리로 대출해주고 있다.

대출 기간은 시설자금의 경우 최대 10년, 운전자금 최대 5년이다. 한도는 최대 60억원(지방기업 70억원)이다.

중진공 기업금융처 관계자는 "고금리·고물가 등 대외여건 악화로 중소·벤처기업의 경영환경이 어려워지고 경기 위축에 따른 자금조달 어려움도 증가했다"며 "복권기금의 도움으로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창업기업을 지원하며 스타트업의 경제 위기 극복과 혁신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기재부 복권위원회 관계자는 "복권 판매액의 일부가 기금으로 조성돼 자금력이 부족한 유망 스타트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가 되고 있다"며 "우리나라 경제발전의 주춧돌인 중소·벤처기업이 미래 성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복권기금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