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건희 여사, 기시다 유코 여사와 '오코노미야키' 오찬…G7 배우자 프로그램 참석 [뉴시스Pic]

등록 2023.05.21 17:29:39수정 2023.05.21 17:42: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김건희 여사와 기시다 유코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김건희 여사와 기시다 유코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5.21. [email protected]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김건희 여사는 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기시다 유코 여사, G7 정상회의 참관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했다.

김 여사는 위령비 헌화를 마친 뒤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환담을 나누며 잉어 먹이주기, 칠기제작체험 등을 했다.

한편 김 여사는 이날 기시다 유코 여사와 함께 히로시마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을 했다.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G7 초청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내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하고 있다.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G7 초청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내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하고 있다.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G7 초청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내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G7 초청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내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G7 초청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내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G7 초청국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내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아잘리 아수마니 코모로 대통령 부인 암바리 아수마니 여사와 대화하고 있다.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아잘리 아수마니 코모로 대통령 부인 암바리 아수마니 여사와 대화하고 있다.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잉어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잉어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잉어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잉어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잉어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본을 방문 중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잉어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가 21일 히로시마의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하고 있다.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가 21일 히로시마의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하고 있다.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가 21일 히로시마의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하고 있다.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가 21일 히로시마의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하고 있다.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가 21일 히로시마의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하고 있다.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가 21일 히로시마의 한 식당에서 오코노미야키로 오찬하고 있다.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칠기제작체험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슈케이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공식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칠기제작체험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3.05.21. [email protected]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내 평화기념자료관을 둘러본 뒤 방명록은 작성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5.21. yesphoto@newsis.com

[히로시마=뉴시스] 홍효식 기자 = 김건희 여사가 21일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 내 평화기념자료관을 둘러본 뒤 방명록은 작성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05.21. [email protected]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