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비매너 논란' 테니스 권순우…복식에선 웃으며 악수

등록 2023.09.27 23:00: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항저우 AG 단식 2회전 패배 뒤 라켓 부수고 인사 거부

권순우(오른쪽)-홍성찬 조가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복식 8강에서 일본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카이토조를 2-0(6-2 6-4)으로 물리쳤다. 사진은 경기 후 인터뷰 중인 모습. (사진=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권순우(오른쪽)-홍성찬 조가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복식 8강에서 일본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카이토조를 2-0(6-2 6-4)으로 물리쳤다. 사진은 경기 후 인터뷰 중인 모습. (사진=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항저우·서울=뉴시스]김주희 안경남 기자 = 아시안게임 경기에서 패한 뒤 라켓을 부수는 등 비매너 행동으로 고개 숙여 사과한 테니스 국가대표 권순우(당진시청)가 복식에선 웃으며 상대 선수와 악수했다.

권순우는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복식 8강전에서 홍성찬(세종시청)과 한 조를 이뤄 일본의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가이토(일본) 조를 2-0(6-2 6-4)으로 물리쳤다.

동메달을 확보한 권순우는 경기 후 대한테니스협회를 통해 "승리 소감보다 며칠 전 단식 2회전 경기에서 있었던 삼레즈 선수와의 경기 때 성숙하지 못한 행동들과 불필요한 행동들로 많이 실망하셨을 국민 여러분, 그리고 외국에서 영상 보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단 말씀을 드린다. 삼레즈 선수가 불쾌했을 것 같은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또 한 번 고개 숙여 사과했다.

권순우는 지난 25일 단식 2회전에서 세계랭킹 636위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에게 1-2(3-6 7-5 4-6)로 충격패했다.

패배 직후 화를 참지 못한 권순우는 라켓을 바닥과 의자에 내리쳤고, 상대 선수의 악수도 거부했다.

[서울=뉴시스]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가 26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서 불거진 비매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권순우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경기 후에 보인 행동들에 대해 진심으로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며 "태극마크의 무게를 깊게 생각하고 책임감 있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성찰하며 모든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권순우는 지난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세계랭킹 636위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에 1-2(3-6 7-5 4-6)로 패한 뒤 라켓을 부수는 등 비매너 행동을 해 논란이 일었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2023.09.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가 26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서 불거진 비매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권순우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경기 후에 보인 행동들에 대해 진심으로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며 "태극마크의 무게를 깊게 생각하고 책임감 있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성찰하며 모든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권순우는 지난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세계랭킹 636위 카시디트 삼레즈(태국)에 1-2(3-6 7-5 4-6)로 패한 뒤 라켓을 부수는 등 비매너 행동을 해 논란이 일었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2023.09.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권순우는 경기가 없는 다음 날 태국 선수단을 찾아 직접 사과하고 자필 사과문을 냈으나,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도 권순우의 비매너 행동에 유감을 표명했다.

외신들의 비난이 쏟아진 가운데 중국 포털 사이트 소후닷컴에선 태국 선수가 규정을 이용해 교묘하게 권순우의 심기를 건드렸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권순우는 "상대 선수가 행동을 어떻게 했든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저의 불필요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이 실망하셨을 거로 생각해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거듭 사죄의 뜻을 전했다.

[서울=뉴시스] 권순우(오른쪽)-홍성찬 조가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복식 8강에서 일본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카이토조를 2-0(6-2 6-4)으로 물리쳤다. 사진은 경기 후 인터뷰 중인 모습. (사진=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순우(오른쪽)-홍성찬 조가 27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복식 8강에서 일본 하자와 신지-우에스기 카이토조를 2-0(6-2 6-4)으로 물리쳤다. 사진은 경기 후 인터뷰 중인 모습. (사진=대한테니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권순우는 이날 홍성찬과 복식 경기에서 밝은 표정을 유지하려고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또 경기 후에는 일본 선수들과 웃으며 악수했다.

한편 권순우는 28일 사케스 미네니-람쿠마르 라마나탄(인도) 조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