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멋있게 지면 무슨 소용"…'병립형 회귀·위성정당' 시사

등록 2023.11.29 09:25:36수정 2023.11.29 09:32: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선거는 승부 어쨌든 이겨야"…병립 요구엔 "신중 논의"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구로구 더세인트요양병원에서 열린 간병비 급여화 정책 현장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구로구 더세인트요양병원에서 열린 간병비 급여화 정책 현장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3.11.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선거제 개편에 대해 "멋있게 지면 무슨 소용이 있겠나"라며 "현실의 엄혹함을 무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병립형 비례대표제 회귀나 위성정당을 유지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가야 한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28일 오후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선거는 승부인데, 이상적인 주장을 멋있게 하면 무슨 소용있겠냐"며 "정상적인 정치가 작동하는 사회라면 우리도 상식과 보편적 국민 정서를 고려해 타협과 대화를 할 수 있겠지만,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내년 총선에서 우리가 1당을 놓치거나 과반을 확보하지 못하면 지금 이 폭주와 과거로의 역주행을 막을 길이 없다"면서 "지금은 국회에서 어느 정도 막고 있지만 국회까지 집권여당에 넘어가면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기는 선거를 할 수 있는 방법으로 가달라'는 댓글에는 "맞다. 선거는 승부"라고 답했다. 또 '병립형으로 해야 한다'는 댓글엔 "신중하게 논의할 것이다. 어쨌든 선거는 결과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가 '현실론'을 여러 차례 언급하면서 결국 당장 의석수를 확보하기 유리한 병립형 비례대표제나 위성정당을 전제로 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마음이 기운 게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된다.

다만 지도부 관계자는 "선거제 개편과 관련 병립형에도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지 결정된 것은 없다"며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칠 것이다"고 말했다.

현재 민주당 내에선 현행 준연동형 비례제 유지와 병립형 회귀를 놓고 의견이 팽팽하게 갈리고 있다. 병립형은 비례의석을 정당 득표율만큼 단순 배분하는 제도다. 현행 준연동형은 정당 득표율에 따라 각 당 의석수를 미리 나눠 정한 뒤, 지역구 당선자가 그에 못 미칠 때 일부를 비례대표로 채워준다. 소수 정당의 국회 진입 문턱을 낮추는 효과가 있지만 민주당과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은 지난 총선 때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을 만들어 제도의 취지를 무력화했다.

민주당은 29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제 개편의 핵심인 비례대표 선출 방식을 놓고 난상토론을 벌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