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것이 '러시아 피아니즘'…니콜라이 루간스키 내한

등록 2023.11.30 06:00:00수정 2023.11.30 06:59: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니콜라이 루간스키. (사진=KBS교향악단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니콜라이 루간스키. (사진=KBS교향악단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KBS교향악단이 러시아 피아니스트 니콜라이 루간스키와 함께 '2023 마스터즈 시리즈' 두 번째 공연을 개최한다.

라흐마니노프 탄생 150주년을 맞아 기획된 이번 공연은 오는 12월13일과 15일 이틀에 걸쳐 개최된다. 루간스키는 이틀에 걸쳐 라흐마니노프가 남긴 네 개의 피아노 협주곡과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광시곡을 연주, 러시아 피아니즘의 진수를 선보인다. 지휘는 러시아 출신 스타니슬라프 코차놉스키가 맡는다.

13일에는 라흐마니노프 협주곡 1~2번과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광시곡'을, 15일에는 협주곡 3~4번이 연주된다. 루간스키는 이번 라흐마니노프 협주곡 전곡 완주로 '라흐마니노프 스페셜리스트' 타이틀을 더욱 굳건히 한다.

니콜라이 루간스키는 1994년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 우승(1위 없는 2위)로 세계 무대에 이름을 알렸다. 차이콥스키, 라흐마니노프, 프로코피예프 등 러시아 레퍼토리의 최강자로 꼽힌다. 베를린필하모닉, 런던심포니오케스트라,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다. 현재 모교인 모스크바 차이콥스키 국립 음악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편, 지난해 첫선을 보인 KBS교향악단의 '마스터즈 시리즈'는 막심 벤게로프(바이올린), 안드레아스 오텐자머(지휘 및 클라리넷) 등 네 명의 '마스터'를 초청해 한 무대에서 두 개의 협주곡을 선보이는 신선한 기획으로 큰 관심을 받았다. 올해는 마렉 야노프스키, 니콜라이 루간스키와 함께 총 세 번의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