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동관, 탄핵표결 앞두고 사의…윤 대통령 수리할 듯

등록 2023.12.01 10:06:10수정 2023.12.01 10:23: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탄핵되면 방통위 수장 공백·기능 정지 우려

대통령실·여당 사퇴 등 여러 시나리오 고심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3.12.0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3.12.0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승민 기자 =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에 사의를 밝힌 것으로 1일 알려졌다.

이 위원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본희의에서 처리하기 전에 자진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탄핵 소추안이 통과되면 헌법 재판소 판결이 나오기 까지 최소 6개월이상 예상되는 방통위 수장 공백 및 기능 정지 상태를 막기 위한 결정으로 읽힌다.

이 위원장과 이상인 방통위원(부위원장) 2인 체제로 운영되는 현 상황에서 이 위원장 직무가 탄핵 소추로 정지되면 사실상 방통위 기능도 정지되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탄핵 소추안 처리를 압박해오던 가운데 여당과 대통령실에서는 이 위원장이 스스로 물러나는 방식을 포함한 여러가지 시나리오를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아직 이 위원장의 사표를 수리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곧 이 위원장 뜻을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