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0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93%가 50억 미만

등록 2023.12.01 11:0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고금리 여파 고가 부동산 거래 심리 주춤

"당분간 시장 상황 반전 기대하기 어려워"

[서울=뉴시스]부동산플래닛

[서울=뉴시스]부동산플래닛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지난 10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량이 소폭 오른 가운데 거래 93%가 50억원 미만 거래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기조에 따른 이자 부담으로 고가의 부동산에 대한 거래 심리가 주춤한 것으로 풀이된다.

1일 빅데이터 기반 상업용 부동산 전문기업 부동산플래닛이 지난 10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시장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0월 전국에서 발생한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량은 1082건으로 9월(1064건)과 비교해 1.7% 소폭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개월 연속 하락세를 끊어냈지만 지난 3월(1198건) 거래량이 1000건대로 올라선 뒤 8개월 째 소폭의 증감을 반복하고 있는 상황이다.

10월 전국 상업·업무용 빌딩의 총 거래금액은 2조9365억원으로 전월(2조1677억원) 대비 3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거래금액의 급증은 송파구 신천동 소재 빌딩이 금년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 단일 규모로는 가장 큰 8500억원에 매매된 영향이다.

전년 동월 거래량(1024건) 및 거래금액(2조7682억원) 대비 올해 수치는 각각 5.7%, 6.1%가량 상승한 수준이다. 
 
거래금액대별로 살펴볼 경우 상대적으로 금액이 낮은 50억원 미만 규모의 빌딩 거래가 전체 시장의 92.6%(1002건)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분화해보면 10월 한 달 동안 10억원 미만 규모의 빌딩 거래는 687건으로 전월(637건) 대비 7.8% 증가했으나, 1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 빌딩 거래는 315건으로 전월(332건)과 비교해 5.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300억원 이상 빌딩(7건)이 9월 대비 1건 증가한 것을 제외하면, 50억원 이상 100억원 미만 빌딩(49건)과 100억원 이상 300억원 미만 빌딩(24건)은 전월 대비 각각 24.6% 감소하거나 변동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장에서는 지난달 30일 금융통화위원회가 올해 마지막으로 연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또 한 번 동결됨에 따라 연내 분위기 반전도 쉽지 않다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부동산플래닛 정수민 대표는 "올해 1월 최저점을 찍은 상업업무용 빌딩 거래 시장이 1000여건 선에서 소폭의 등락을 반복하며 계속해서 정체된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금리 인하 가능성의 키가 내년으로 넘어간 만큼 당분간 시장 상황의 반전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