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호석유화학, 이산화탄소 포집·액화플랜트 착공

등록 2023.12.03 19:54: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2025년 초 준공 목표로 탄소중립 나서

[서울=뉴시스] 금호석유화학 CO2 포집 및 액화플랜트 착공식 행사 참석자들이 시삽식을 진행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금호석유화학 CO2 포집 및 액화플랜트 착공식 행사 참석자들이 시삽식을 진행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동효정 기자 = 금호석유화학이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CCUS) 사업의 핵심 설비인 'CO2 포집 및 액화 플랜트' 착공식을 진행했다.

3일 금호석유화학은 지난 1일 전남 여수에 있는 여수 제2에너지 사업장에서 착공식을 진행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금호석유화학은 지난해 7월 한국특수가스와 사업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을 시작으로 합작투자 계약 등을 거쳐, 올해 9월에는 액화탄산 제조 및 판매 합작법인 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를 설립하며 이번 사업을 준비해 왔다.

이날 착공한 플랜트는 오는 2025년 초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 열병합발전소의 스팀 및 전기 생산공정에서 발생하는 배기가스에서 이산화탄소만 선택적으로 포집, 케이앤에이치특수가스의 액화 공정을 거쳐 탄산으로 재탄생하는 프로세스가 구축된다. 연간 약 6만9000톤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재사용할 계획이다.

금호석유화학은 순수 국내 기술을 기반으로 한 포집 기술을 통해 매년 2만7000여 그루의 나무를 새로 심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플랜트 전반에 대한 설계·조달·시공(EPC)은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이 맡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vivid@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