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쥬얼리 이지현 "당연하지 끝나고 미안해서 울었다"

등록 2023.12.11 01:1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쥬얼리 이지현 "당연하지 끝나고 미안해서 울었다"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이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하던 시절 녹화가 끝나면 화장실에서 울었다고 고백했다.

이지현은 오는 12일 오후 방송되는 E채널·채널S 예능프로그램 '놀던 언니'에 나와 과거 예능퀸으로 활약하던 시절 얘기를 꺼내 놓는다. 이지현은 당시 인기 예능프로그램 'X맨'에 출연하던 때에 '당연하지 게임'에서 큰 활약을 했다. 그는 이 게임을 하면서 출연자들에게 상처를 많이 줘 녹화 후 몰래 화장실에서 울었던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지현은 "출연진한테 미움을 많이 받았고 저도 죄송한 마음이 컸다. 녹화 후 남몰래 화장실에서 많이 울었다"고 했다. "후회한 발언이 있느냐"는 물음에 이지현은 당시 윤은혜·김종국·강호동 등에게 했던 말을 다시 선보여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