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의사 총파업 투표 예고…보건의료 위기 '관심' 발령

등록 2023.12.10 18:44:50수정 2023.12.10 18:52: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복지부 파업 대비해 비상대응반 구성

"대화 계속…불법 집단행동 엄격 대응"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지난 6일 서울 용산 대한의사협회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의료붕괴 저지 범대위 철야 시위 및 릴레이 1인 시위 관련 기자회견에서 삭발식을 마친 최대집 대한민국의사협회 범의료계 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에게 9.4의정합의 촉구 머리띠를 둘러주고 있다. 2023.12.1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지난 6일 서울 용산 대한의사협회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의료붕괴 저지 범대위 철야 시위 및 릴레이 1인 시위 관련 기자회견에서 삭발식을 마친 최대집 대한민국의사협회 범의료계 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에게 9.4의정합의 촉구 머리띠를 둘러주고 있다. 2023.12.10. myjs@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11일부터 의과대학(의대) 정원 확대에 반대해 총파업 투표 등을 예고하자 정부가 10일 보건의료 위기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조규홍 장관 주재로 자체위기평가를 개최하고 의료계 상황과 위기경보 발령 요건 등을 고려해 보건의료 위기 '관심' 단계를 발령하고, 비상대응반을 구성해 대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오는 11일부터 17일까지 의대 증원 등에 반대하며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하기로 한 상태다. 투표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총궐기대회도 예고했다. 지난 6일에는 이필수 의협 회장을 필두로 의대 증원 반대 철야 시위도 했다.

이번 위기단계 발령 조치에 대해 복지부는 "보건의료 분야 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비상진료체계 사전 구축 등 의료이용 불편 예방을 위한 사전조치를 이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건의료 위기 '관심'은 '보건의료 재난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에 따라 보건의료 관련 단체의 파업·휴진 등에 대비해 상황을 관리하고 진료대책 점검과 유관기관 협조체계 등을 구축하는 단계다.

복지부는 비상대응반을 꾸려 그 아래 전담팀을 두고 비상진료대책 수립, 비상진료체계 점검 등 의료현장 혼란과 의료이용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복지부와 의협은 오는 13일 의료현안협의체를 열고 전공의 처우 등 의료현안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6일 제20차 회의에서는 의정 양측이 생각하는 과학적 근거, 객관적 데이터에 기반한 의사인력 확대의 필요성 등을 계속 검토해나가기로 한 바 있다.

복지부는 의협 측에 "의료계와의 대화를 충실하게 이어가되 불법적인 집단행동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격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