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질자원硏, 칠레와 리튬자원 기술협력 확대…공급망 다변화

등록 2024.06.12 15:38: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2일 칠레 광업부 장관 연구원 방문…구리·리튬 개발 협력 논의

광물 추출·고도화 기술로 양국 기술개발 협력 속도

[대전=뉴시스] 12일 지질자원연구원 관계자가 연구원을 찾은 칠레 광업부 고위 관계자들에게 리튬 추출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12일 지질자원연구원 관계자가 연구원을 찾은 칠레 광업부 고위 관계자들에게 리튬 추출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지질자원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세계 최대 구리 생산국이자 리튬 최대 매장국 칠레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을 찾아 양국 간 기술협력 모색에 나섰다.

지질자원연구원(KIGAM)은 12일 연구원 백악기룸에서 아우로라 윌리암스 칠레 광업부 장관, 마티아스 프랑케 주한칠레대사 등과 칠레 현지 구리 및 리튬자원 생산증대를 위한 기술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칠레는 약 930만t의 리튬자원이 있는 것으로 보고된 세계 리튬 매장량 1위 국가로, 지난달 제5차 한-칠레 자원협력위원회에서 칠레는 지질자원연구원의 '핵심광물 추출·고도화 기술'에 큰 관심을 보였다.

지질자원硏은 저품위 염호(리튬농도<500ppm)에서 리튬을 추출해 고도화하는 기술을 개발·보유하고 있다. 이 기술은 리튬의 생산량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으면서도 환경영향을 최소화해 리튬의 지속가능한 생산을 도울 수 있는 혁신기술이다.

또 연구원은 광석 저품위화에 대응키 위한 고도화 기술을 비롯해 광산 개발 시 나오는 광물찌꺼기(광미)에서 핵심광물을 추출해내는 자원화 기술, 리튬직접추출(DLE: Direct Li Extraction) 기술 등을 갖고 있다.
 
연구원은 이날 광물자원 탐사와 회수·재활용 등 광물자원 전주기 기술 전반과 지하수 활용·관리 기술 관한 세미나를 열고 칠레 방문단에게 관련 연구시설을 소개했다.

윌리암스 장관을 비롯한 방문단은 탐사 광물자원 자료를 효과적으로 빅데이터화하고 최신 인공지능기술에 접목시킨 'GeoAI 플랫폼'과 드론을 활용한 광물자원 자력탐사 시연을 지켜보고 리튬직접추출 기술 및 배터리 재활용 시설, 지하수 연구실, 선광·제련 파일럿 플랜트 등을 방문했다.

윌리암스 장관은 지질자원연의 광물자원 전주기 탐사·개발·활용 시스템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칠레 자원탐사 개발에 필요한 공동연구 등 기술협력에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이평구 원장은 "칠레와의 리튬 기술협력은 한국의 핵심광물 공급망의 영역을 아시아, 아프리카를 넘어 남미까지로 확대하는 중요한 발걸음"이라며 "우수한 친환경 리튬 추출기술 등을 적용해 칠레와의 협력연구를 강화, 리튬자원의 안정적 확보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