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의혹 감사 청구…'108번뇌' 해소될까

등록 2018.10.23 15: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 친인척 직원 규모 108명 이상 여부 주목
108명 이상일 때 비난여론 비등…정규직 전환 특혜 여부도 입증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8.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가 23일 오후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관련 공익감사 청구서를 감사원에 제출했다. 감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의혹을 둘러싼 정치권의 공방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강선섭 서울시 감사담당관은 이날 오후 3시 감사원 1층 민원접수실을 찾아 청구서를 제출했다.

 서울시는 감사원 감사 청구를 통해 논란 확산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의 자체조사 결과를 놓고 신뢰성을 문제 삼고 있는 만큼 감사원 감사를 통해 의혹 확산을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감사의 핵심은 '108명'이다. 서울교통공사 직원 1만7054명 중 6촌 이내 친인척이 있는 직원은 1912명(11.2%)이고 올 3월 정규직으로 전환한 무기계약직 1285명 중 108명이 친인척이 있는 직원으로 파악되고 있다.

 감사가 이뤄지면 서울교통공사 내 친인척이 있는 직원의 규모가 108명인지 그 이상인지 여부가 가려질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주장하는 대로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친인척 채용 건수가 108명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드러나면 특혜 의혹은 물론 은폐 의혹까지 추가로 제기될 수 있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감사결과 108명을 크게 상회하는 것으로 드러나면 서울교통공사가 자체 실시한 '친인척 재직 현황 조사'의 신뢰도가 급격히 하락하면서 서울시와 공사를 향한 비난여론이 비등할 가능성이 있다.

 여기에 정규직 전환 업무 책임자인 인사처장의 배우자가 정규직 전환자 명단에서 누락되는 과정에 고의가 개입됐다면 이 역시 서울시 입장에서는 악재다.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 여부도 핵심 쟁점이다. 적합한 자격요건을 가진 정규직 전환자들이 적절한 절차를 거쳤는지 여부, 공사에 친인척을 둔 자들이 서울시의 정규직 전환 방침을 미리 알고 기획 입사했는지 여부, 공사 노동조합이 정규직 전환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 등이 모두 감사 대상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회와 전 언론에서 진실 규명에 대한 요구가 강하게 제기되고 있고 국회 차원에서 국정조사 요구까지 있는 등 사안이 예외적으로 매우 중대하다는 점, 채용 등 일자리와 관련한 사항은 현 정부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이며 그 결과가 청년들을 비롯한 전 국민 그리고 전국적으로 심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시의 자체조사로는 대내외적 신뢰성·공정성 문제에 한계가 크다고 판단되는 바 감사원에 감사를 공식 청구한다"고 밝혔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