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국 천문물리학자 글라이저, 최고종교상 템플턴 수상

등록 2019.03.19 19:40: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상금 15억원…테레사 수녀 및 달라이라마 수상

associate_pic

템플턴상 수상자 글라이저 다트머스대 교수  2019년 2월 사진    AP

【하노버(미 뉴햄프셔)=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미 북동부 다트머스 대학의 물리학 및 천문학 교수가 세계적 명성의 종교 관련 상의 수상자로 뽑혔다. 학문을 추구하면서 본격 과학과 심오한 정신성을 혼합시켜온 노력을 인정을 받은 것이다.

19일 존 템플턴 재단은 2019년 수상자로 우주의 기원에서부터 과학과 영성의 상호 관여에 이르기까지 많은 저서를 낸 마르셀로 글라이저(Marcelo Gleiser) 교수를 선정했다.

탬플턴 상은 140만 달러(15억5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60세의 글라이저 교수는 브라질 출신으로 49회 째인 템플턴 상 선정에서 첫 남미 수상자가 된다. 템플턴 상은 생명의 영혼성, 정신성을 확증해주는 데 탁월하게 기여한 공을 기린다. 

이전 수상자로서 카롤릭 성인 테레사 수녀, 소련 작가 알렉산드르 솔제니친, 남아공 성공회 데스몬드 투투 대주교, 달라이 라마 및 요르단의 압둘라 2세 현 국왕 등이 들어있다.

동북부 아이비리그 중 하나인 뉴햄프셔주 다트머스 대학에 1991년부터 재직한 글라이저는 일반인이 과학을 보다 깊게  이해하도록 애써왔다. '춤추는 우주: 우주창조 신화부터 빅뱅까지'가 주요 저서로 꼽힌다.

 
k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