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원순, 사망전 누구와 통화했나'…경찰, 영장신청 방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5 10:13:56
박원순 휴대전화, 잠금상태로 경찰청에서 해제작업 예정
북부지검 지휘를 통해 디지털포렌식 결정…유족과 협의
"통신수사 역시 변사 관련 내용으로만 한정해 진행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11일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 고인의 영정이 보이고 있다. 2020.07.11.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경찰이 고(故)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 하면서, 통화내역 확보를 위한 영장도 신청하기로 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포렌식 수사와 더불어 고인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통신영장 신청 등의 과정도 동시에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신수사 역시 변사와 관련된 내용으로만 한정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 휴대전화는 현재 잠금 상태로, 경찰청에서 해제 작업을 통한 디지털포렌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잠금 해제까지는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경찰은 서울북부지검 지휘를 통해 디지털포렌식을 하기로 했으며, 유족 측과 협의를 통해 절차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지난 10일 오전 0시1분께 서울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9일 오후 5시17분께 가족의 실종신고를 받아 약 7시간 날을 넘긴 수색 끝에 박 시장 시신을 찾았다.

경찰은 초기에 박 시장에 대한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으며, 이후 부검 없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장이 치러졌다. 박 시장은 13일 발인 후 고향인 경남 창녕 부모 묘소 옆에 안치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