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수자원公 "예기치 못한 강우에 방류량 늘려…댐 붕괴시 국가재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2 16:00:00
낙동강·섬진강 댐 붕괴 책임 놓고 정치권 논란
세종서 브리핑…홍수기 주요댐 운영현황 설명
associate_pic
[남원=뉴시스]윤난슬 기자 = 8일 오후 1시께 전북 남원시 금지면 지석리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 100여m가 붕괴해 주변이 물로 가득 차 있다.2020.08.08.(사진=전북소방본부 제공)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댐을 운영하는 한국수자원공사(수공)가 엇나간 기상 예측으로 댐 수위 관리에 실패했음을 시인했다. 다만 방류량을 늘릴 것은 댐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음을 강조했다.

이한구 수공 수자원본부장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예기치 못한 강우에 의해 방류량을 늘릴 수 밖에 없었다"며 "(불어난 물로) 댐이 붕괴됐을 때에는 국가적 재난이 된다. 댐 안전만은 절대적으로 지켜야 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댐 수위 조정은 장·단기적 강수 현황과 상·하류의 홍수 발생 및 민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한다"며 "어떤 것을 유념해, 어떠한 목적을 갖고 의도적으로 저수율을 올린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상청 강우 예보에 절대적으로 의지할 수 밖에 없다"며 "댐에 설정된 홍수 조절 용량을 100% 활용해서 상·하류에 피해를 줄이는 게 가장 퍼펙트하지만 그렇게 하지 못한 게 안타깝다. 불확실성에 대비하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수공이 밝힌 '충청·영남·호남지역 홍수기 주요 3개 댐 운영 현황'에 따르면 섬진강댐은 지난 7~8일 집중호우 전부터 홍수기 제한 수위(196.5m)보다 3m 낮게 댐 수위를 유지해 사전에 1억1600만㎥의 홍수 조절 용량을 확보했다.

기상청에서는 이 기간 전북 100~200㎜(많은곳 300㎜이상) 예보했지만 실제 강우는 유역평균 341㎜, 최대 411㎜(진안 도통)의 강우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유입 설계 홍수량(3268㎥/초)을 108%를 초과한 초당 최대 3534㎥이 댐으로 유입됐다.

공사 측은 계획 홍수위인 197.89m를 초과했음에도 하류 상황을 고려해 계획방류량인 초당 1868㎥로 방류했다. 이는 최대 유입 홍수량의 53% 수준이다.

용담댐의 경우 지난 6월 21일 이후 강수량은 1216㎜로 예년 평균(534㎜)의 2~3배 많은 강우가 내리면서 7월 30일부터 8월 6일까지 초당 최대 300㎥ 범위로 방류해 사전에 1억2000만㎥의 홍수 조절 용량을 확보했다.        
associate_pic
[옥천=뉴시스] 김재광 기자 = 전북 진안군 용담댐 방류로 수해를 입은 충북 영동·옥천·무주·금산군 단체장들이 12일 댐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를 찾아 피해보상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옥천군 제공)2020.08.12    photo@newsis.com
기상청에서는 이달 7~8일 전북 100~200㎜(많은곳 300㎜이상) 예보했지만 실제 강우는 유역평균 377.8㎜, 최대 446㎜(장수)의 강우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유입 설계 홍수량(5500㎥/초)의 86% 수준인 초당 최대 4717㎥이 댐으로 유입됐고, 홍수조절을 위해 계획 방류량(3211㎥/초) 이내인 최대 초당 2921㎥/초로 방류했다.

합천댐의 경우에는 이달 7~8일 집중호우 전부터 홍수기 제한 수위보다 0.8m 낮게 댐 수위를 유지해 사전에 9900만㎥의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했다.

기상청은 이 기간 경남 50~100㎜(많은곳 150㎜ 이상)으로 예보했지만 실제 강우는 유역평균 304.2㎜, 거창의 경우에는 최대 357㎜의 비가 쏟아졌다.

이에 따라 유입 설계 홍수량(6250㎥/초)의 44% 수준인 초당 최대 2746㎥이 댐에 유입돼 계획방류량(6200㎥/초) 이내인 최대 초당 2677㎥를 방류했다.

이 본부장은 "지역의 홍수 방어는 댐과 하천이 분담하고 있고 홍수 피해 양상이 제방 붕괴와 월류(越流·물이 넘쳐흐르는 현상이나 물의 양) 등 복합적인 요인으로 발생되는 만큼 관련 기관 합동으로 면밀한 조사와 원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수해 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정확한 원인 분석이 제대로 된 대책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수해의 원인 분석 및 대책 수립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