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트럼프, 후임 대법관 지명? 권력 남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1 05:48:29
"내가 당선되면 前대통령 지명은 철회"
associate_pic
[필라델피아=AP/뉴시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20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의 국립헌법센터(NCC)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0.9.21.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 대법관의 별세로 시작된 '인준 전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싸움으로 번졌다.

A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은 20일(현지시간) 긴즈버그 대법관의 후임을 신속하게 지명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조처는 정치 권력을 남용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내가 당선되면 트럼프 대통령의 후임 대법관 지명은 철회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이든은 이날 필라델피아의 국립헌법센터(NCC)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이 문제가 순수하고, 간단한 권력(power)의 문제임을 명확히 밝혔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유권자는 이 나라의 권력이 나 자신, 즉 미국 국민의 것임을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공화당 계정을 태그하고 "(나와 공화당에) 가장 중요한 것은 대법관의 선출"이라며 후임 대법관을 지체 없이 지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도 상원은 긴즈버그 대법관의 후임자로 트럼프 대통령이 지명하는 인물에 바로 투표를 시행하겠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바이든은 이에 대응하듯 "이 나라 국민이 이를 지지할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는 헌법상 (권력) 남용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자신이 11월3일 대통령선거에서 승리해 백악관에 입성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의 후임 대법관 지명은 철회하겠다고 약속했다.

바이든은 "그렇다면(내가 승리한다면) 새 대통령으로서 내가 긴즈버그 대법관의 후임자를 지명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며 "역사를 다시 쓰고, 규범을 뒤엎고, 우리의 소중한 견제와 균형 시스템을 무시하던 행위를 이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