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공화당, 긴즈버그 후임 인준 고심…대선 전후 모두 '리스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0:36:53
대선 전 인준하면 '진보 결집' 우려…이탈표로 '이변' 우려도
22일 상원 공화당 회의…매코널 "올해 안에 인준 투표"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미치 매코널 미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가 21일(현지시간)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사망 관련 발언을 하기 위해 의사당 안에서 이동하고 있다. 2020.09.22.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미 공화당이 지난 18일 타계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후임 인준 시기를 두고 고심 중이다. 11월 대선을 기준으로 인준 절차를 그 전에 진행하든, 후에 진행하든 위험 요소가 있어서다.

21일(현지시간)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 상원 공화당은 오는 22일 오후 전체 구성원이 참석하는 회의를 진행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언한 대로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을 지명할 때를 대비해 인준 시기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폴리티코는 그러나 이날 10명 이상의 공화당 상원의원들을 인터뷰한 결과를 토대로 이들 중 소수만 11월3일 대선 전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 인선 절차를 밀어붙이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긴즈버그 대법관 장례식을 마친 뒤 25~26일께 후임 지명자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상원이 표결을 통해 실제 지명자 인준을 추진할 경우 자칫 대선 전 미 진보 성향 유권자들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공화당은 지난 2016년 앤터닌 스캘리아 대법관이 별세하자 대선 후 인선을 주장하며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이 지명한 메릭 갈런드 후보 인준을 끝내 무산시킨 전력이 있다. 대선을 두 달도 남기지 않은 현시점에서 인준 강행이 부담스러운 이유다.

아울러 상원에서 인준 절차를 강행할 경우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상원의원 선거를 앞두고 후보자들의 지역구 선거운동 시간을 잡아먹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폴리티코는 "(인준 절차를 진행하지 않고)대선 이후까지 기다리면 (선거에) 취약한 재임자(현직 상원의원)들을 보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변'에 대한 걱정도 있다. 이미 공화당 소속 수전 콜린스, 리사 머카우스키 상원의원은 대선 전 후임 인선 절차 진행에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상원 분포가 여당 53명 대 야당 47명인 상황에서 추가 이탈표가 나올 경우 인준이 무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대선 후 인준에도 위험 부담은 존재한다. 대선과 함께 치르는 상원의원 선거에서 공화당이 다수당 지위를 잃을 수 있다는 것이다. 폴리티코는 아울러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에서 패배할 경우 긴즈버그 후임 지명자를 상대로 대선 후 후보 자격이 논란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화당 소속 존 코닌 상원의원은 폴리티코에 "(인준 절차가) 선거 전에 진행되든, 후에 진행되든 이는 중요한 요점이 아니다"라며 "이는 백신 같은 것이다. 나는 안전하고, 효과적일 때 백신을 맞겠지만 단순히 '가속'을 위해 속도를 내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긴즈버그 후임 지명시 인준에 관해 "상원은 올해 안에 지명 건을 투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18일에도 성명을 통해 구체적 인준 시기는 적시하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의 지명은 미 상원에서 투표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밝혔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