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텍사스 수돗물서 '뇌 먹는 아메바' 검출 비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7 16:08:5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뇌 먹는 아메바인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아메바의 현미경 사진. (사진출처: 위키피디아) 2020.09.27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미국 텍사스주의 한 도시 수돗물에서 '뇌 먹는 아메바'가 검출돼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텍사스주 레이크잭슨시의 수돗물 검사에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Naegleria fowleri·일명 '뇌 먹는 아메바')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시 당국은 즉각 재난 사태를 선포했다.

밥 시플 레이크잭슨 시장은 성명에서 "오염된 식수로 주민들의 생명과 건강, 재산이 중대한 위협을 받고 있다"며 "주민 2만7000명에게 수돗물 사용 금지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지난 8일 레이크잭슨에 거주하는 6세 소년이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했다.

텍사스주 보건당국은 당초 레이크잭슨을 포함해 8개 지역사회에 변기 물을 내리는 것 외에 어떤 이유로도 수돗물을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검사 결과가 발표된 26일 이후 레이크잭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 경고를 해제했다.

뇌 먹는 아메바는 일반적으로 토양이나 따뜻한 호수, 강 및 온천에서 발견된다. 또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 수영장이나 공장의 온수에서 발견되기도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