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 시정연설 시작 전 본회의 소란…'신원검색 유감' 野 항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8 10:55:41
박병석 "사실관계 확인하고 조치 요구하겠다" 제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김성진 김남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10시 국회를 찾아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설명하는 시정연설에 나섰다. 하지만 시작 전부터 국민의힘이 신원검색과 관련해 불만을 표시하면서 본회의장은 소란스러워졌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당초 사전환담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환담이 열리는 의장실에 입장하려다 신원검색 문제로 유감을 표하며 다시 본회의장으로 돌아왔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협치 하겠다고 오신 분들이 의장실 회동에 원내대표가 들어가는데 경호처 직원이 제재했다. 경호원들이 원내대표의 신원검색을 했다"며 "야당을 대통령의 들러리로 세우는 것도 아니고 강력히 항의한다"고 말했다.

보통 환담에서 당대표와 원내대표의 신원검색을 하지 않느냐고 묻자 "주호영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원내대표인 것을 모르는 분 있나"라며 "이 무례를 청와대가 국회에 와서 행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국민의힘은 여기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명하고 청와대의 공식적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국회에 입장할 때 주위로 도열해 "특검거부 진실은폐 그자가 범인이다" "국민의요구 특검법 당장 수용하라" "특검으로 진실규명 대통령 수용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의원들은 "이게 나라냐"고 적힌 피켓을 문 대통령쪽을 향해 내밀기도 했다.

소란은 본회의가 시작된 후에도 계속됐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원내대표가 들어오는 과정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수색을 했다는데 항의다. 사실 확인을 하기 위해 합당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씀드린다"고 했지만 중간에 야당의 거센 반발과 고성으로 말을 멈추기도 했다.

야당 의원들은 각자의 좌석 앞 스크린에 '나라가 왜 이래'라고 적힌 종이를 붙였다. 10시3분께 문재인 대통령이 본회의장에 입장해 시정연설을 시작한 후에도 야유는 끊이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단상에 올라간 후에도 국민의힘 측의 항의는 이어졌다.

이에 박 의장이 "지금 야당의 주장에 대해 철저히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조치를 요구하겠다. 일단 그런 일이 일어난 것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대통령 시정연설을 온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야당도 예의를 갖춰 경청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ksj87@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