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K리그1 울산, 오스트리아 국대 공격수 힌터제어 영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2 17:23:04
독일 2부리그 보훔 시절 함께 뛴 이청용과 재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울산 현대 입단한 힌터제어. (사진=울산 현대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독일 분데스리가2 함부르크에서 루카스 힌터제어(30)를 영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오스트리아 출신 공격수 힌터제어는 2009년 오스트리아 2부리그 FC바커 인스부르크에서 데뷔해 2014년 분데스리가2 잉골슈타트로 이적했다.

힌터제어는 2014~2015시즌 32경기에서 9골을 넣으며 분데스리가 승격에 공헌했다. 2015~2016시즌부터 두 시즌 간 분데스리가에서 56경기 9골을 넣었다.

또 2017~2018시즌 분데스리가2 보훔으로 이적한 뒤 두 시즌 63경기에서 32골을 기록했다. 당시 이청용과 호흡을 맞췄던 힌터제어는 울산에서 옛 동료와 재회하게 됐다.

힌터제어는 2019~2020시즌 함부르크에선 29경기 9골로 변함 없는 골 감각을 자랑했다.

오스트리아 연령별 대표를 밟은 힌터제어는 국가대표로 A매치 13경기를 뛰었다. 또 2016년 유럽선수권대회 조별리그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출전하기도 했다.

울산 구단은 "192㎝ 86㎏ 우수한 신체조건과 침착함, 간결한 볼 터치로 페널티 박스 안에서 득점을 만들어 내는 힌터제어는 포스트 플레이뿐만 아니라 상대 수비수 뒤 공간 공략이 가능해 울산 공격력을 배가시켜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힌터제어는 "아시아 챔피언 울산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 옛 동료인 이청용도 뛰고 있어 쉽게 적응할 수 있을 것 같다. 울산의 명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힌터제어의 울산 선수단 합류는 비자 및 행정 절차에 따라 정해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