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얀마 군경앞에 무릎꿇은 수녀…"시위대 '쏘지 말아주세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2 23:54:01  |  수정 2021-03-03 00:05:14
양곤 대교구 대주교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 수녀 사연 최초 전해
수녀의 용기있는 행위로 100명 시위대 안전히 탈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일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대주교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사진으로, 안나 로사 누 따우엥 수녀가 지난달 28일 북부도시 미치나에서 군경 앞에 무릎을 꿇고 있다. <사진출처: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2021.03.02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얀마 군경의 강경 진압으로 반쿠데타 시위대의 인명 피해가 속출하는데 시위대를 보호하기 위해 군경 앞에 무릎 꿇은 수녀가 깊은 감동을 전하고 있다.

2일 교황청 공보와 아시아 가톨릭 뉴스 매체인 유씨에이(Uca)뉴스 등은 ‘피의 일요일’인 지난달 28일 미얀마 군경이 시위대를 강경 진압한 가운데 한 수녀가 목숨을 걸고 시위대를 보호했다고 전했다.

군경을 향해 진압을 멈춰줄 것을 애원하고 있는 수녀의 이름은 안나 로사 누 따우엥으로, 미얀마 북부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이다.

당시 누 따우엥 수녀는 자유와 인권을 달라고 항의하는 민간인들에게 총을 쏘지 말아 달라고 애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경이 생명을 위협하며 그를 떠나라고 하자, 그는 “교회와 국민, 국가를 위해 생명을 바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저는 가톨릭 수녀이자 미얀마 국민으로 다른 국민들과 같은 감정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미얀마 군경의 무차별적인 무력 사용으로 전역에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치는 등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누 따우엥 수녀의 사연과 사진은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대주교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이 처음으로 공개했다.

마웅 보 추기경은 "누 따우엥 수녀가 눈물로 간청하면서 100명의 시위대가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