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티아라 소연 거주지서 초인종 누른 30대, 검찰로 송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8 19:20:17
밤 10시 초인종 누르며 소연 찾아
주거침입 혐의 인정…검찰 넘겨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티아라 소연. 2020.07.11. (사진 =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권지원 수습기자 = 걸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소연(34·박소연)이 거주하는 공동주택에 침입한 혐의를 받는 남성을 경찰이 검찰에 넘겼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주거침입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이달 초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10일 밤10시께 서울 강남구 한 공동주택에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곳은 박씨가 거주하는 곳으로 파악됐다.

A씨는 복도에 침입해 각 호별 초인종을 누르며 박씨를 찾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티아라는 지난 2009년 가요계에 데뷔해 '보핍보핍', '러비더비', '너 때문에 미쳐', '롤리폴리' 등 다수 히트곡으로 사랑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