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여자배구 7구단 탄생, 페퍼저축은행 창단 승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0 12:32:3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배구연맹(KOVO) 공인구.(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페퍼저축은행이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7번째 구단이 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0일 마포구 상암동 연맹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페퍼저축은행의 7구단 창단을 승인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달 23일 창단의향서를 제출했다. 이를 검토한 이사회는 신생팀 창단을 최종 승인했다.

V-리그 여자부는 2011년 IBK기업은행 이후 10년 만에 신생팀을 받게 됐다.

페퍼저축은행의 V-리그 가입비와 특별기금은 총 20억이다. '7번째 구단'은 오는 2021~2022시즌부터 V-리그에 참여한다. 이로써 다음 시즌부터 여자부는 총 7개 구단으로 운영된다.

연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경기도 성남시 또는 광주광역시를 두고 구단이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신생팀 선수 수급으로는 먼저 2021년 신인드래프트에서 6명, 2022년 드래프트에서 1명의 선수를 우선 지명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키로 했다. 또한 2022년 드래프트에서 1명의 우선 선수 지명 외 2021-2022시즌 최하위팀과 동일한 확률을 부여, 1라운드 선수를 추가 선발하기로 했다.

기존 선수들 중에서는 보호선수 9명을 제외하고 구단별 1명씩 지명할 수 있으며 외국인선수는 1순위로 트라이아웃을 통해 선발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