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사랑하는 남편^^" 정인이 양부, 편지 공개 유튜버 고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2 12:02:20  |  수정 2021-05-12 12:05:21
제이TVc, 시댁 우편 뒤져 영상으로 공개
'이민 계획', '주식 정리', '정인이' 등 언급
오는 14일 선고…검찰, 양모에 사형 구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양부모의 학대 끝에 숨진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이'의 양부모의 결심 공판이 열린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 입구에서 시민들이 양모가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호송차를 향해 팻말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2021.04.14.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생후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입양모의 남편이 아내의 옥중 편지를 공개한 유튜버를 고소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입양모 장모씨 남편 측은 유튜브 제이TVc 운영자 A씨를 비밀침해죄와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지난 9일 경북 안동경찰서에 고소했다.

A씨는 장씨가 남편에게 보낸 편지를 무단으로 탈취해 외부에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장씨 시댁의 우편함을 뒤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측은 장씨 남편을 불러 고소인 조사를 마쳤고 A씨도 곧 소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제이TVc는 장씨가 옥중에서 남편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했다.

장씨는 편지에서 "사랑하는 우리 남편 하이^^. 오늘은 보슬비만 내리길래 운동했당. 흙을 밟고 하늘을 바라보며 비 맞을 수 있는 것도 정말 감사한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또 "쇼파 옆에 수준 높은 책들 있는거 알지? 본인(친딸) 편하다고 계속 영상이나 책을 한국어로만 보여주는 것보다 꾸준히 영어로 보고 들려주는 게 좋을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다.

이어 "진짜 이민을 가게 될 지도 아직 모르고 가게 되면 그때 가서 생각할 문제이려나?^^"고도 적었다.

장씨는 "주식 정리는 잘했어요. 신기한게 어젯밤 뉴스에 딱 주식이 전체적으로 떨어졌다는 뉴스 나오던데 ^^"라고 했다.

정인이 사건과 관련된 언급도 나왔다.

장씨는 "안 그래도 강아지 그림 붙여주면서 코코(전에 키우던 강아지) 찾게될까봐 걱정했는데. 그럼 입양가족들이나 정인이 생각도 나게 될테고. 새로운 강아지가 생기면서 예전 코코를 잊는 것도 나쁘지 않은듯"이라고 했다.

또 "탄원서가 많이 들어갔다는데 감사하다. 판결에 큰 영향이 미치길 기도합니다"라고도 언급했다.

장씨 부부에 대한 1심 선고는 오는 14일 내려진다. 앞서 검찰은 주위적 공소사실 살인, 예비적 공소사실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는 장씨에게 사형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남편 B씨에게는 징역 7년을 구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