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한미 연합 공수화물 훈련에 "선제타격하려는 흉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6 08:52:20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 우리軍 비난
지난 3일 대구 기지서 한미 공수화물 훈련
associate_pic
【하노이(베트남)=뉴시스】 전진환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20일 오후(현지시각) 베트남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착륙했던 미국 군용 수송기 C-17 글로브마스터가 공항을 떠나고 있다. 2019.02.20.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한미 군 당국의 연합 공수화물 훈련 등을 문제 삼으며 자신들을 선제 타격하려는 의도라는 해석을 내놨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6일 오전 '물불을 모르고 헤덤벼치는 남조선군부'라는 글에서 "얼마전 남조선군부가 유사시대비를 력설(역설)하면서 2023년까지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1개 대대분을 전력화할것이라고 떠들어댔는가 하면 대구공군기지에서 미군대형수송기를 통한 공중투하용 군수물자들의 적재 및 하역능력확보를 노린 련합(연합)훈련이라는것을 벌려(벌여)놓았다"며 "뿐만아니라 통합대응의 집중숙달을 목적으로 한 2021년 화랑훈련도 강행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최악에 이른 민생고와 날로 확산되는 악성전염병으로 하여 남조선인민들의 원성과 불안이 높아가고있는데도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물인지 불인지 모르고 마구 헤덤벼치고있는것은 남조선군부의 북침전쟁광기가 도를 넘고있다는것을 여실히 반증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위)에서 지적한 전력화움직임과 군사훈련들은 철두철미 우리 공화국을 선제타격하기 위한 흉계에 따른것으로서 가뜩이나 첨예한 조선반도의 긴장상태를 더한층 격화시키는 요인으로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우리를 어째보겠다고 극도의 전쟁열을 고취하는 남조선군부의 호전적망동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장본인이 저들임을 자인한것으로 된다"며 "우리의 무진막강한 군사적위력에 얼혼이 나간자들의 단말마적발악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허세를 부린다고 상전의 전쟁하수인의 가련한 신세가 달라질수 없으며 동족대결에 피눈이 되여 날뛸수록 오히려 제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공군군수사령부 60수송전대(60전대)는 지난 3일 대구 기지에서 제4회 한미 연합 공수화물 적·하역 훈련을 펼쳤다.

60전대와 미 공군기동사령부 예하 731공중기동대대(731대대), 607장비물자관리대대(607대대) 소속 장병 38명이 참여했다. 우리 공군 CN-235 수송기, 미 공군 C-17 수송기, 카고로더(화물적재차량), 다목적 트럭, 지게차 등이 투입됐다.

이번 훈련에는 미 공군의 수송기 C-17 글로브 마스터가 한미 연합훈련에 최초로 참여했다.

미 공군 C-17 수송기는 전략·전술 공수에 활용되는 대형 수송기다. 단거리 이착륙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 기종은 대륙 간 물자수송은 물론, 전장에 군수물자를 공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