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붕괴 건물 철거 감리자, 참사 다음 날 자료 감췄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5:46:46
경찰 압수수색 13시간 전 자료 빼돌린 의혹 규명키로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정비 4구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 사고와 관련, 붕괴 건축물이 무너져 도로로 쏟아지기 직전 철거 모습. 철거물 뒤편에 쌓아올린 건축잔재물 위에 굴삭기를 올려 일시 철거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1.06.10.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붕괴된 광주 재개발 건물의 철거 공정 관리·감독을 맡았던 감리자가 참사 다음 날 새벽 사무실에서 자료를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감리자가 자신의 소홀한 관리·감독을 숨기기 위해 자료를 챙겨갔는지 여부를 규명할 방침이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11일 건물 붕괴 참사를 일으켜 사상자 17명을 낸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로 입건한 감리자 A씨를 불러 조사한다.

모 건축사무소장으로 알려진 A씨는 지난 9일 붕괴된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공동주택 재개발 정비사업지에서 붕괴된 5층 건물의 해체 감리를 맡았다.

A씨가 10일 오전 3시께 사무실을 찾아 일부 자료를 가져간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찍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같은날 오후 4시부터 A씨의 사무실 등 5곳을 압수수색한 만큼, 감리 관련 자료를 감춘 것 아니냐는 추정이 나온다.

경찰은 해당 의혹을 포함해 철거 건물 구조 안전성 검토의 적절성, 불법 재하도급 정황, 철거 계획을 어긴 공정, 안전 규정 준수 여부 등을 규명할 방침이다.

A씨는 '비상주 감리' 계약 체결에 따라 현장에 상주하지 않았다. 관리·감독 소홀과 함께 붕괴 예방을 위한 안전성을 갖추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A씨를 제외한 입건자는 3명이다. 3명 모두 철거 관련 업체 2곳 관계자다.

지난 9일 오후 4시22분께 학동 4구역 재개발구역 내 근린생활시설 철거 공사 중 무너진 5층 건물이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경찰이 10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공사구간 현장사무실에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철거 건물 버스 매몰 사고'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2021.06.10. hgryu77@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