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유치원 차량' 타고, 버스전용차로 내달려 출근한 서울시의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7 08:22:51
김기덕 시의원 "많은 심려끼쳐 죄송"
associate_pic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 (사진=서울시의회 제공) 2021.02.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의회 부의장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3선 김기덕 시의원이 유치원 통학차량을 타고 출근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17일 서울시의회 등에 따르면 김 의원은 본인 설립 유치원의 통학차량을 타고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해 시의회를 출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채널A는 유치원 통학차량을 탄 김 의원이 버스전용차로를 타고 서울시의회로 수시로 출근하는 모습을 포착해 보도했다. 도로교통법상 아이를 태우지 않은 통학차량이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하는 것은 불법이다.

김기덕 의원은 '설립자로서 당연히 차도 탈 수 있다'는 취지로 부인했지만 보도 이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많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세심하게 성찰하며 더 발전적인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