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야권 "이준석, '尹 X파일' 방관 안 돼" 한 목소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20 19:28:54
김재원 "국힘, 야권후보 보호조치해야"
원희룡 "대선은 보수 단체전…尹도 함께"
장제원 "與 이간에 부화뇌동…이적 행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서 열린 '강남역 모여라' 행사에 참석해 고 김동식 119구조대장을 기리며 묵념을 하고 있다. 2021.06.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이준석 대표가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엑스(X)파일 논란에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대책 마련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야권 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전날(19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X파일을 입수했다며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구나라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썼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최초로 언급한 '윤석열 X파일'은 그동안 실체가 밝혀진 바 없어 단순한 네거티브로 치부돼 왔다. 그러나 야권 인사인 장 소장의 이같은 발언에 X파일 논란이 수면으로 올라온 상태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야권의 중심인물인 장성철 소장으로부터 '윤석열 X파일을 봤다. 방어하기 힘들겠다'라는 메시지가 세상으로 나왔다"며 "'윤석열로는 어렵다'는 주장은 장성철 소장의 의도"라고 설명했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당내에서도 입장이 다른 분들 중에는 도대체 왜 이런 폭로가 시작된 것인지 의구심을 갖는 분들도 많다"며 장 소장의 X파일 언급에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수수방관해서는 이번 대선에 답이 없다"며 이 대표를 향해 각성을 요구했다.

그는 "정치공작의 실체를 파헤치고 야권후보 보호조치를 해야 한다"며 "보수진영이 총궐기해서 한 표의 이탈도 없었고 대구경북에서 80%이상 투표해서 80%이상 득표했던 2012년 대선에서도 겨우 3% 차이로 승리했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19일 오전 제주시 호텔펄리플러스에서 열린 ㈔한국주민자치중앙회 정기회의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 제공) 2021.06.19. photo@newsis.com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이 대표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원 지사는 페이스북에 "저들의 공작정치가 시작됐다. 제2의 김대업이 보수진영 내부에서 활동을 시작했다"며 "여권이 작성했음이 분명한 문건, 확인도 안된 문건을 사실인 양 확인 시켜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보수진영의 대표로서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는 원팀이 되어야 한다"며 "누구를 공격해 내가 후보가 되는 뺄셈과 진흙탕 선거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원 지사는 "이번 대선은 보수 전체의 단체전이 되어야 한다. 윤석열, 안철수와 함께 해야 한다. 지난번 홍준표 의원의 복당을 찬성한 것도 우리 모두가 다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강조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윤 전 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한 음습한 정치공작의 냄새가 난다"며 장 소장이 꺼내든 X파일 논란을 '정치 공작'으로 일축했다.

장 의원은 "진정 정권교체를 바란다면 자신이 입수한 X파일의 입수 경위와 내용을 윤 총장 측에 전달해 앞으로 민주당이 자행할 네거티브 공세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올바른 처신"이라고 주장했다. 장 소장이 X파일을 입수한 게 사실인지도 모르겠다며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주워들은 X파일을 빌미로 윤 전 총장의 '대권출마 포기' 운운하는 것은 누구 봐도 윤 전 총장을 음해해 상대 후보에게 이익을 주겠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힐난했다.

장 의원은 "야권 분열을 노리는 민주당의 이간계에 부화뇌동하는 것은 이적행위"라며 "시작도 하지 않고 유력 대권후보를 넘어뜨릴 궁리부터 하는 것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을 배신하는 행위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윤 전 총장의 X파일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윤석열 전 총장을 탄압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는데, 만약 윤석열의 X파일이 돌아다닐 만한 결함이나 잘못이 있었다면 작년에 그걸 바탕으로 윤 전 총장을 압박했을 것"이라고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기자들에 말했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입당한다면 당 차원의 대응책이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는 우선 그 내용을 열람한 적이 없어서 선제적으로 판단하지는 않겠다"고 했다.

그는 "다만 범야권 주자에 대한 여러 공격에는 이미 예상됐던 일이고 우리당에는 네거티브에 대응하는 노하우와 전문적인 인력이 있다"며 "범야권 주자라면 당에 들어온 순간부터 그런 (네거티브) 대응에 대한 조력을 받을 것이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