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둑]호반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 개최…본선 풀리그 방식

등록 2021.07.20 03:4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우은식 기자 = 또 하나의 여자바둑대회가 개최된다.

2021 호반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이 내달 2일 예선을 시작으로 6개월의 장정에 돌입한다.
 
호반그룹이 후원하는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은 예선과 본선, 결승 5번기의 3단계로 나눠 펼쳐진다.  

우선 토너먼트로 열리는 예선을 통해 본선 진출자 4명을 선발한다.

본선은 랭킹시드 3명에, 예선 통과자 4명과 후원사시드 1명이 합류해 8명 풀리그로 순위를 결정한다. 여자랭킹 1∼3위인 최정 9단과 오유진 7단, 김채영 6단은 랭킹시드를 받아 본선에 직행했다.

본선 1위와 2위는 결승에 진출해 내년 1월부터 5번 승부로 초대 챔피언을 가릴 예정이다. 우승상금은 3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원이다.

여자대회 본선 진행을 리그전으로 펼쳐 결승 진출자를 가리는 건 1993년 제1기 프로여류국수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다만 프로여류국수전 본선이 양대 리그를 벌여 각 조 1위가 결승3번기를 펼친데 반해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은 본선 진출자 전원이 풀리그를 벌이는 방식이다. 본선 풀리그 진행 방식은 국내 여자대회 사상 처음이다.

2021 호반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의 제한시간은 예선과 본선을 차별화 해 예선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3회, 본선 및 결승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3회씩이 주어진다.

본선 28경기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경기도 판교 K바둑 스튜디오에서 열리며 주관방송인 K바둑에서 생방송으로 중계한다.    

한편 호반그룹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여자바둑리그에 참가해 바둑계와 인연을 맺은 바 있는데, 3년 만에 ‘호반 여자 최고기사 결정전’으로 바둑 팬들과 다시 만났게 됐다.   

현재 국내 여자기전은 지난 6일 26번째 개막을 알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과 2017년 창설해 4회 대회까지 우승자를 가린 한국제지 여자기성전, 지난달 예선을 시작해 본선 토너먼트가 진행 중인 IBK기업은행배 여자바둑 마스터스 등 3개의 개인전이 진행 중이며,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는 단체전으로 열리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