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하태경 "쥴리 인정하면 벽화 내리겠다고? 이런 막돼 먹은"

등록 2021.07.29 22:25:34수정 2021.07.30 09:14: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페미니스트 자처하는 文, 직접 나서라"
"친문 지지자들의 막가파식 인격살인"
"민주주의를 뒷골목으로 끌고 들어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  2021.07.28.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하태경 의원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한 벽화의 건물주를 향해 "이런 막돼 먹은"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쥴리 벽화'를 내건 건물주이자 중고서점 대표인 여 모씨가 "정치화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면서도 "김건희씨가 쥴리라고 인정하면 내리겠다"라고 한 데 대한 반응이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적으면서 "긴말 않겠다. 사회적 공분을 일으켰던 '면접장 성희롱' 사건들과 전혀 다르지 않은 사건"이라면서 "페미니스트를 자처하시는 문재인 대통령님, 민주당 여성 국회의원들 침묵 하지 말고 나서달라"라고 했다.

앞서 하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차마 입에 담기도 민망한 사건이 벌어졌다. 정치가 아무리 비정하다해도 이건 아니다"라며 "의혹 제기를 빙자한 친문의 막가파식 인권침해에 대해 문 대통령이 나서 달라"라고 적었다.

이어 "영부인의 자격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고 싶다면 '대체 무엇이 문제라는 건지' 정확하게 사건을 규정하고 공식적으로 하기 바란다"라며 "입만 열면 여성인권 운운하는 분들이 대체 이게 무슨 짓인가. 광장에 있어야 할 민주주의를 뒷골목으로 끌고 들어가 키득거리는 볼썽사나운 짓 당장 중단하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칭 페미니스트 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이른바 친문 지지자들이 벌이고 있는 막가파식 인격 살인에 대통령이 제동을 걸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