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광훈 측, 자영업자 내세우자…"우리가 왜 거기서 나와"

등록 2021.08.04 06:01:00수정 2021.08.09 09:21: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광훈 단체, 자영업자 '위기' 언급
"'정치방역'이 자영업자 죽음 몰아"
자영업자들은 "또 모인다니 답답"
"관련 수칙 개정, 보상 등 언급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전광훈 국민혁명당 대표가 지난달 14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국민특검전국변호사단과 긴급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7.14.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광복절 집회 강행을 예고한 '국민혁명당'이 최근 '정치 방역'으로 인한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크다며 정부를 비판했다. 그러나 자영업자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집회를 자중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단체 국민혁명당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5일 광화문에서 '8·15 국민대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의 4단계 거리두기 조치로 인해 집회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가 탄압받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오세훈 서울시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동호 사무총장은 "현재 코로나19 4차 대유행은 검사 건수를 급속히 늘려 확진자 수를 늘린 것으로 국민의 공포감을 조장하는 사기 방역"이라며 "정부가 이를 핑계로 정부에 대한 모든 비판의 입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국민혁명당은 정부의 방역 조치를 문제 삼는 과정에서 자영업자들의 경제적 곤란을 언급하기도 했다.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자영업자들이 방역에 협조해왔으나 결과적으로 생계적 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이었다.

이들은 "자신의 전부를 투자한 가게의 영업활동이 전부 금지당하면 결국 모든 재산을 잃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결국 자영업자들은 극빈층으로 전락해 거리로 내몰리고 가족은 해체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자신의 잘못된 '정치 방역'으로 자영업자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고 말했다.

자영업자들의 사정을 고려하고 그들의 이해를 대변하는 듯한 발언이었으나, 정작 자영업 종사자들은 반기지 않는 반응이다. 되레 도심 집회로 인해 코로나19 유행이 심화되고, 이로 인해 고강도 거리두기가 연장될 수 있다는 걱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지난해 광복절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8·15 대규모 집회 모습.2020.08.15. kmx1105@newsis.com

경기도 남양주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김모씨는 "이 시국에 또 모이겠다니 답답하다"며 "정부 비판을 하더라도 코로나 상황을 더 악화하지 않는 선에서 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서도 광복절 집회 소식을 공유하는 글에 "확진자 많을 때 진짜 왜 저러나. 우리 좀 살려달라", "집회하고 또 확산되면 해결해주실 것 아니지 않나. 자영업자만 또 힘들어진다"는 등 불안감을 호소하는 댓글들이 달렸다.

지난해 광복절 사랑제일교회와 다른 보수단체들이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 후 집회 관련 확진자가 650명으로 집계된 바 있다.

'대통령 탄핵' 등 국민혁명당의 주장에 동조하지 않는 업주들은 해당 정당과 같은 정치적 지향이 있는 것처럼 오해를 살까 우려하기도 한다. 전날 기자회견에서 광화문 집회, 대통령 탄핵, 자영업자의 고충 등 여러가지 사안이 동시에 거론된 탓이다.

코로나19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의 한 관계자는 "자영업자가 힘들고 어렵다는 말은 누구든 할 수 있다"며 "그런데 그 발언이 현 정부를 비난하는 도중에 나오니 마치 해당 정당과 손 잡고 있는 것처럼 보일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자영업자들의 입장을 정말 대변해주려면 (자영업과 관련한) 방역수칙, 손실보상 문제 등에 대해 거론해줘야 한다"고 했다.

경찰은 국민혁명당이 예고한 광복절 도심 집회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지난 2일 출입기자단과 정례간담회에서 "서울시에서 방역지침이 내려왔고 오는 14~15일 집회를 금지한다는 지침이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집회가 진행되면 경찰도 엄정하게 사법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