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실종 할머니 구한 '충견 백구', 미국 CNN방송도 소개

등록 2021.09.08 22:15:36수정 2021.09.08 22:20: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홍성소방서, 한국 최초의 명예 119 구조견 임명
CNN "개가 사람의 가장 친한 친구인 이유 보여줘"
길 잃고 쓰러진 90세 치매 할머니 곁 40시간 지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CNN방송 홈페이지 화면. 2021.9.8.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뉴시스]이지예 기자 = 길을 잃고 쓰러진 90대 치매 할머니를 구해 '명예 119 구조견'이 된 백구가 미국 유력 CNN방송에도 소개됐다.

CNN은 8일(현지시간) '주인의 생명을 구한 견공이 한국 최초 명예 구조견으로 선정됐다'는 제목의 서울발 기사를 통해 백구의 사연을 전했다.

방송은 충실한 백구 덕에 할머니를 찾았다며 "용감한 4살짜리 견공 백구는 개가 사람의 가장 친한 친구인 이유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충청남도 홍성소방서는 치매에 걸린 90세 주인 할머니를 구한 백구에게 지난 6일 명예 119 구조견 임명장과 계급장을 수여했다. 명예 119 구조견은 백구가 우리나라 최초다.

할머니는 지난달 25일 실종됐다가 40여 시간 만에 논 가장자리 물 속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백구는 그 곁에 꼭 붙어 내내 할머니를 지켰다.

구조대는 열화상 카메라에 백구의 체온이 표시된 덕분에 할머니를 찾을 수 있었다. 할머니는 벼가 우거져 잘 보이지 않는 곳에 쓰러져 흠뻑 젖은 상태였다.

양승조 충남 지사는 "백구가 보여준 것은 주인을 충심으로 사랑하는 행동 그 이상으로 사람도 하기 어려운 지극한 효도와도 같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