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 심판에 로진백 던진 몽고메리에 자체 징계 '벌금 300만원'

등록 2021.09.16 18:34: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몽고메리 사과문도 함께 발표…"잘못된 행동 후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마이크 몽고메리. (사진 = 삼성 라이온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경기 중 판정에 항의하면서 심판에 로진백을 던진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32)에 자체 징계를 내렸다.

삼성은 16일 "구단 내규에 따라 몽고메리에 벌금 300만원의 자체 징계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며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징계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향후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수단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몽고메리는 구단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KBO의 징계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김성철 심판위원과 팬들, 구단, 팀 동료, 코치진, KBO리그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저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지금도 후회하고 있다"며 "징계 기간 스스로를 돌이켜보고, 재정비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며 "이를 통해 경기장 안팎에서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몽고메리는 지난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4회초를 마친 뒤 퇴장 당했다.

그는 0-1로 뒤진 4회초 2사 후 장성우 타석에서 12초룰 위반에 대한 경고를 받았다. 이후 장성우를 투수 직선타로 잡아 이닝을 마쳤다.

더그아웃으로 향하던 몽고메리는 김성철 구심을 향해 불만을 드러내며 욕설을 했고, 결국 퇴장 처분을 받았다.

몽고메리의 흥분은 퇴장 선언에 더 심해졌다. 그는 허삼영 삼성 감독과 이야기 중인 김성철 구심에 다가가 로진을 집어 던지며 격하게 항의했다. 삼성 선수들이 달려나와 몽고메리를 뜯어말려야 했다.

더그아웃으로 들어간 몽고메리는 유니폼까지 벗어던지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KBO는 지난 14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몽고메리에 20경기 출장정지와 제재금 300만원을 부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