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일 전국 구름많고 '흐림'…모레부터 곳곳 강한 비

등록 2021.09.19 17:33: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1일 수도권 등에서 비 시작 후 확대"
예상 강수량 중부지방 등 20~70㎜
내륙 중심으로 낮·밤 기온차 10도 이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농작물에 이슬이 맺히고 가을의 시작을 알린다는 절기상 '백로(白露)'인 지난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산책을 하고 있다. 2021.09.07.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추석 연휴 셋째 날인 20일 월요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아지면서 흐린 날씨가 찾아오겠다. 오는 21일에는 수도권 등을 중심으로 비가 시작돼 점차 다른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19일 기상청은 "내일 중부지방과 전라권은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며 "강원영동, 경상권, 제주도에도 구름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모레 새벽에 수도권, 강원영서, 충청권, 전라권,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아침에는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며 "오후에 수도권, 충남권, 전라권을 시작으로 저녁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치겠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강한 남풍에 동반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돼 비구름대가 매우 발달함에 따라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21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낮 동안에는 동쪽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오는 21일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 남부지방(경북동해안 제외), 제주도, 서해5도에서 20~70㎜(많은 곳 100㎜ 이상)다.

20일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는 10도 이상으로 크겠다.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14~21도, 낮 최고기온은 24~2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0도, 수원 19도, 춘천 17도, 강릉 17도, 청주 18도, 대전 18도, 전주 18도, 광주 18도, 대구 17도, 부산 20도, 제주 22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8도, 수원 28도, 춘천 28도, 강릉 26도, 청주 28도, 대전 27도, 전주 29도, 광주 27도, 대구 27도, 부산 27도, 제주 29도다.

20일 밤부터 충남서해안에는 바람이 10~16㎧, 순간풍속 2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또한 그 밖의 해안과 일부 내륙에도 바람이 순간풍속 15㎧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20~21일 사이 서해중부해상과 서해남부북쪽먼바다에는 바람이 10~18㎧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내일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한편 추석 당일인 오는 21일 주요 도시에서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오후 6시59분 ▲인천 오후 7시 ▲수원 오후 6시59분 ▲춘천 오후 6시56분 ▲대전 오후 6시57분 ▲청주 오후 6시57분 ▲대구 오후 6시52분 ▲부산 오후 6시50분 ▲울산 오후 6시49분 ▲광주 오후 6시59분 ▲전주 오후 6시58분 ▲제주 오후 7시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