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귀경 운전주의' 밤부터 또 비…내일 오후부터 그쳐

등록 2021.09.21 17:10: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1일 밤부터 수도권과 강원영서 비 시작
22일 오전에 충청권 전남권 등으로 확대
수도권, 전북, 충청권 등 일부 10~60㎜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지난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서홍동 인근 거리에서 시민들이 비바람을 피해 이동하고 있다. 2021.09.16.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추석 당일인 21일 밤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내일(22일) 오전까지 전국에 또다시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보여 귀경길 운전 등에 주의가 요구된다. 이 비는 내일 오후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이날 "상층에 찬 공기가 유입되고, 하층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대기가 불안해져 밤에 수도권과 강원영서부터 비가 시작되겠다"며 "내일 새벽에는 충청권과 전북, 전남권북부, 아침에는 전남권남부, 오전에는 경북권내륙과 경남북서내륙으로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특히, 내일 오전에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에는 시간당 20~3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아울러 낮 동안 일사에 의해 기온이 급격히 상승하면서 국지적으로 소낙성 구름대가 발달해 내륙을 중심으로 시간당 20~30㎜ 내외의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영서·충청권·전북 10~60㎜, 서해5도·전남권·경북권내륙·경남북서내륙 5~40㎜다.

이 비는 내일 오후부터 밤 사이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으로 보인다.

내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제주도는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0도 내외로 형성되고 낮 기온은 중부는 25도 이하, 강원동해안과 남부지방은 25~29도로 이날과 비슷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3~30도가 예측된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1도, 수원 20도, 춘천 19도, 강릉 21도, 청주 20도, 대전 20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대구 18도, 부산 20도, 제주 23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4도, 수원 25도, 춘천 24도, 강릉 28도, 청주 27도, 대전 27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대구 29도, 부산 28도, 제주 29도다.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 전북에는 순간풍속 초속 15m 이상의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다.

풍랑특보가 발표된 동해중부먼바다는 아침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한편, 추석 당일인 이날 주요도시 달 뜨는 시각은 서울(오후 6시59분), 인천(오후 7시), 수원(오후 6시59분), 강릉(오후 6시51분), 춘천(오후 6시56분), 대전(오후 6시57분), 청주(오후 6시57분), 대구(오후 6시57분), 부산(오후 6시50분), 울산(오후 6시49분), 광주(오후 6시59분), 전주(오후 6시58분), 제주(오후 7시)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