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천대유' 내사 반년만에…경찰, 대주주 소환 나설듯

등록 2021.09.25 04: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대주주 김모씨 소환일정 조율 중
횡령 여부 등 확인…대표 이미 조사
4월 자료 이첩받았지만 여전히 내사
특혜 의혹 불거진 이후 재배당 절차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홍효식 기자 = 지난 23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서판교에 위치한 주식회사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입구 모습. 2021.09.2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경찰이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현직 대표를 조사한데 이어 조만간 전직 기자로 알려진 최대주주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해당 사안은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개발 특혜 의혹과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이 6개월이 다 돼가도록 정식 수사 여부를 결론짓지 않아 늑장 대응이라는 논란도 생기고 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화천대유 최대주주로 알려진 전직 기자 김모씨의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경찰은 이 회사 최대주주인 김씨와 이성문 대표 등 임원진에게 횡령이나 배임 소지가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김씨는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원을 회사에서 빌렸고, 이 대표 역시 주주·임원·종업원 단기대여금 명목으로 12억원을 빌린 것으로 돼 있다.

이 대표의 경우 최근 이미 경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그는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개인적으로 회사에 돈 빌리고 갚은 채권 채무 관계"라며 "합법적 증빙자료를 다 갖고 있고 경찰에 출석해서 다 소명했다"고 했다.

김씨 역시 경찰에 출석해 회사 자금 대여 부분 등을 해명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현재 해당 사건을 정식 수사 사건이 아닌 내사(입건 전 조사) 사건으로 다루고 있다. 입건 전 조사를 통해 기초 사실관계 등을 확인하고,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정식 수사로 전환한다.

다만 경찰의 입건 전 조사 시점이 지난 4월로 알려지면서 '늑장 대응'이라는 지적도 불거지고 있다.

경찰청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의 2019년 금융거래 내역 중 의심스런 자금흐름이 있다는 취지의 내용을 건네 받았고, 배당을 거쳐 내사가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달 들어 화천대유의 개발 특혜 의혹이 불거진 이후에야 관련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모양새라 비판이 나온다.

용산경찰서는 당초 이 사건을 경제팀에 배당했으나 최근 지능팀으로 재배당했다. 서울경찰청도 최근에야 금융범죄수사대 범죄수익추적팀을 지원보내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 관심도가 높고 수사를 집중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재배당했다"며 "사안이 더 이상 장기화되면 안 된다고 판단 한 것"이라고 재배당 사유를 설명했다.

경찰이 조만간 수사 전환 여부를 결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경찰 내부 규정에 따르면 입건 전 조사는 최대 6개월까지 가능하도록 돼 있다. 구체적인 내사 착수 시점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4월에 자료가 이첩된 만큼 6개월 만료 시점이 임박했을 공산이 크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은 여권 유력 대권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014년 성남시장 재선에 성공하면서 추진한 1조1500억 규모 공영 개발 사업이다.

정치권에서는 대장동 개발 사업 컨소시엄으로 선정된 '성남의 뜰'과 이 컨소시엄에 참여한 화천대유가 이 지사와 특수 관계에 있어 막대한 이득을 챙길 수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