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LPGA]유해란·최혜진 연장 명승부 순간시청률 1.436% 기록

등록 2021.09.27 14:37: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SBS골프에서 중계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최종라운드 시청률이 1.006%(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 시즌 최고 순간 시청률은 지난 6월 박민지(23·NH투자증권)가 시즌 5승을 달성한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최종라운드 시청률로 2.453%까지 치솟았었다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 조성우 기자 = 가수 임창정이 26일 경기도 안산 아일랜드CC에서 열린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에서 팀 우승 수상을 한 뒤 유해란, 김지영과 셀카를 찍고 있다. 2021.09.26.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우은식 기자 = KLPGA투어의 두 강자 유해란과 최혜진의 명승부에 시청자들이 환호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SBS골프에서 중계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최종라운드 시청률이 1.006%(이하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유해란(20·SK네트웍스)과 최혜진(22·롯데)의 두 번의 연장 혈투가 펼쳐졌고, 약 35분간의 연장전 평균 시청률은 1.211%를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유해란이 승부의 마침표를 찍던 지난 26일 오후 3시 49분경으로 1.436%까지 치솟았다.

이번 대회 중계를 맡은 안현준 캐스터와 고덕호 해설위원은 "유해란은 섬에서만 3승을 일군 재미있는 기록을 만들어냈다. 우승이 간절한 투어의 두 강자들이 붙어 명승부를 만들어냈다"고 소감을 남겼다.

올해 신설된 이번 대회는 프로와 셀러브리티가 함께하는 정규투어로 KLPGA에서는 처음으로 진행된 경기 방식이다. 특히, 최종라운드에는 이승엽, 이동국, 허재 등 스포츠 스타를 비롯해 임창정, 이정진, 탁재훈 등 유명 셀럽들이 프로선수들과 팀을 이뤄 보는 재미도 더했다.

유해란, 김지영2, 가수 임창정 조가 버디 12개, 이글 1개로 14언더파 58타로 팀 우승을 차지하며 유해란은 2관왕을 차지하게 됐다.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 조성우 기자 = 유해란이 26일 경기도 안산 아일랜드CC에서 열린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2021 3라운드에서 10번홀 티샷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21.09.26. xconfind@newsis.com

'2020 신인왕' 유해란은 이번 대회로 통산 3승을 거뒀다. 우승 인터뷰에서 " 올해 하반기 들어 성적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워낙 낙천적인 성격이라 큰 부담은 없었는데 주변의 응원을 많이 듣다 보니 부담도 생겼다. 앞으로 매년 1승씩 쌓아온 기록을 계속 유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KLGPA 올 시즌 최고 순간 시청률은 지난 6월 박민지(23·NH투자증권)가 시즌 5승을 달성한 'DB그룹 제35회 한국여자오픈' 최종라운드 시청률로 2.453%까지 치솟았었다.

한편 오는 30일(목)부터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이 포천 아도니스 컨트리틀럽에서 나흘간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국내 최대상금(총상금 15억원, 우승상금 2.7억원)규모로 펼쳐져 하반기 타이틀 경쟁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s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