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재원 "정부가 대장동 수사 방해…이러면 수사 결과 못믿어"

등록 2021.09.29 09:4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장동 건 이리저리 찢어놔 수사 의지 없어"
"민주당, 특검 겁내…김경수 교도소에 있다"
"국민의힘 불리한 것만 나와 나머지도 궁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8일 밤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TV 토론회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021.09.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9일 "정부가 대장동 사건을 다루는 걸 보면, 사건을 이리저리 찢어발겼다"며 "이건 수사를 못하게 방해할 때 하는 수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수백억원의 현금이 빠져나가서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수사 의뢰한 사건은 용산경찰서 지능팀으로 보내고, 또 어떤 사건은 검찰에 보내고, 또 어떤 사건은 경기남부청으로 보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이건 수사 의지가 없을 뿐 아니라 수사 결과도 믿을 수 없게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이 특검 법안을 수용하지 않는 이유는 겁을 내서 그렇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이 지난번에 특검을 받아서 지금 김경수 지사님께서 교도소에 있다"며 "그래서 아마 민주당이 겁낼 것 같다. 진실이 또 드러날까봐"라고 말했다.

곽상도 의원 아들이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에 약 6년 간 일한 뒤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통상적이지 않다"면서 "이 모든 의혹을 밝히기 위해 특검을 해야 한다"고 재차 말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 수익이 4000억원이라고 하는데, 그러면 아직 드러나지 않은 게 3950억원"이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에 곽 의원과 원유철 전 의원 등 국민의힘 인사들이 연루된 것에 대해서는 "이재명 지사님은 모든 걸 알고 있는 전지전능한 분 같다. 그래서 국민의힘에 불리한 것만 하나씩 풀어내고 있다"며 "우린 그 나머지를 알고 싶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