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벤투호, 이란 원정 첫 승 역사 쓰나…무관중 확정

등록 2021.10.11 09:24: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2일 오후 10시30분 한국-이란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당초 여성 포함 1만명 입장 예정이었으나 무관중으로
이란 꺾으면 A조 선두로 도약…이란 원정 승리 없어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이영환 기자 =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9일 오후 전세기편을 이용해 이란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로 들어서고 있다.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2일 오후 10시30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4차전 이란과 경기를 치른다. 2021.10.0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이란 원정에서 역사적인 첫 승리를 거둘 수 있을까. 무관중 경기라는 호재가 생겼다.

이란축구협회는 11일(한국시간) 한국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 4차전을 무관중으로 개최한다고 했다.

한국과 이란의 4차전은 12일 오후 10시30분에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한국이 2승1무(승점 7)로 조 2위, 이란이 3승(승점 9)으로 1위를 달리고 있어 카타르로 가는 길목에서 중요한 분수령이 될 한 판이다.

아자디 스타디움은 '원정팀의 지옥'이라고 불린다. 한국은 이란과 통산 A매치 상대전적에서 9승9무13패로 열세다. 이란 원정에선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이란 관중들의 일방적인 응원을 피할 수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현지 언론 '테헤란 타임즈'에 따르면, 당초 이란축구협회는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에 한해 1만명까지 입장을 허용할 계획이었다. 여성 입장도 허용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무관중을 결정했다. 이란 정부, 아시아축구연맹(AFC) 등과 협의가 늦어진 탓으로 전해진다.

'테헤란 타임즈'는 "아시아의 강자 한국과 빈 경기장에서 경기하는 건 이란에 큰 타격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7일 시리아와 3차전에서 후반 43분에 터진 손흥민(시리아)의 결승골에 힘입어 극적인 2-1 승리를 거뒀다.

이어 9일 전세기를 통해 이란 테헤란으로 떠나 현지 적응에 돌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중요한 일전을 앞두고 선수들의 장거리 이동 피로를 최소화하고, 코로나19 방역에 초점을 맞춰 전세기를 운영했다. 정몽규 협회장이 동행했다.

한국은 이번 원정에서 이란을 꺾으면 조 선두로 올라설 수 있다. 비기더라도 껄끄러운 원정에서 승점을 따내는 것만으로 긍정적이다.

무승부를 통해 승점 1점을 노리는 게 전략적인 목표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우리는 승점 3점을 따내기 위해서 싸울 것이고, 노력할 것이다. 무승부로 끝난다고 하면 좋은 수도, 어떤 의미에선 나쁠 수도 있다"면서 "우리는 이기기 위해서 접근할 것이다. 무승부를 노리는 접근은 하지 않을 것이다"고 못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