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세대 이커머스 인터파크, 야놀자가 2940억에 샀다

등록 2021.10.14 16:30: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4일 공시…2940억원에 신설법인 지분 매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정현 기자 = 1세대 온라인 쇼핑몰 인터파크를 인수할 우선 협상대상자로 야놀자가 정해졌다.

인터파크는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야놀자와 전자상거래 부문을 매각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인터파크는 전자상거래 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한 뒤, 신설 법인에 대한 지분 70%를 2940억원에 매각한다.

인터파크는 앞서 7월 NH투자증권을 매각자문사로 선임하고 최대주주 이기형 대표이사 등의 지분 매각을 추진해 왔다.

인터파크는 1996년 6월 국내 첫 인터넷 쇼핑몰을 오픈하고 1997년 공식 출범, 1999년 코스닥 상장기업으로 발돋움했다.

하지만 경쟁사들이 부상했고, 2009넌 G마켓을 매각하면서 사세가 위축됐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공연과 여행 수요가 줄어 실적 악화를 겪었다.

인터파크 지난해 매출액은 3조1692억여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1% 감소했고, 112억여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