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배우' 논란, '1박2일'에도 불똥...김선호 하차하나

등록 2021.10.20 09:45:06수정 2021.10.20 11:10: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배우 김선호가 24일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하고 있다. (사진=tvN 제공) 2021.08.2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배우 김선호를 둘러싼 사생활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예능 '1박 2일'에도 불똥이 튀고 있다.

현재 KBS 2TV 예능 '1박 2일' 시청자 게시판에는 최근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김선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김선호의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들은 "출연자가 프로그램 취지와는 거리가 있는 구설에 오르며 매우 실망했다. 공영방송으로써 책임감을 갖고 발빠른 대처를 하길 바란다", "방송을 보기에 불편해지는 걸 원치 않는다', '공영방송으로 잘 처신해달라"는 등의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김선호의 하차를 반대하는 시청자들 의견도 팽팽히 맞서고 있다. 이들은 "상황을 지켜보고 판단해야 한다", "개인 사생활이고, 그로 인해 하차를 시키는 건 반대한다", "사실 확인이 안 된 상태에서 하차는 이른 결정이다. 사실 확인 후 결정해달라"고 요구했다.

논란은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화제가 되면서 불거졌다. 해당 글은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으로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자신이 배우 K씨의 전 여자친구라며,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유튜버 등이 해당 배우를 김선호로 지목하며, 그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됐다. 김선호의 소속사는 아직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소속사 측은 지난 19일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선호는 지난 2019년 12월부터 '1박 2일' 시즌4 고정 멤버로 합류했다. 그는 지난해 종영한 tvN 드라마 '스타트업'과 최근 tvN '갯마을 차차차' 등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한편 K배우 의혹 관련 글 작성자가 방송 관계자 출신이라는 주장도 나오면서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