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윤석열 고발 모의 드러나…공수처 소환조사해야"

등록 2021.10.20 12:13:32수정 2021.10.20 12:1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MBC 보도로 단순사주 넘어 공동범죄 모의 드러나"
"국민의힘 40일 넘게 입장 없어…공당의 책임져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고발사주 진상규명 TF 소속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의 통화 녹취록 내용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들은 "검찰과 국민의힘 모두 국기문란 수준의 위중한 범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신귀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해 총선 전 여권 인사 등에 대한 고발을 사주한 것을 넘어 공동모의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을 소환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및 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일동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MBC 보도로 고발사주 사건은 단순 사주를 넘어서서 공동범죄 모의임이 드러났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MBC 'PD수첩'은 윤 전 총장 고발사주 의혹 핵심 증거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제보자 조성은씨의 통화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해당 녹취에서 "(고발장을) 일단 만들어서 보내겠다",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내가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 나오게 되니 다른 이미지로 가야 한다" 등의 발언을 했다.

민주당 법사위·고발사주 TF 소속 의원들은 "어제 보도한 녹음파일에는 김 의원이 당시 고발과 검찰이 관계있다는 점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수차례 한 것이 드러났다"며 "17분 37초의 녹취 속에도 이 정도의 진실이 담겨 있다면 사건 전체 설계도 안에는 도대체 얼마나 추악한 그림이 그려져 있었나"라고 물었다.

이어 "더 충격적인 것은 윤 전 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이 얽혀있는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당시 시점으로서는 아무도 몰랐던 '이동재의 양심선언 계획'까지 언급한다"며 "이는 채널A 자체보고서에서만 언급되고 실현되지 않았는데, 당시 김 의원은 검사도 아니고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 신분으로서 어떻게 파악하고 있었나"라고 따졌다.

이들은 "그 거대한 설계자는 도대체 누구인가. '검찰의 힘'과 '국민의 힘'이 서로 밀어주고 끌어주면서 썼던 그 고발장을 쓴 당사자, 떳떳하다면 왜 아무도 '내가 썼다'고 주장하지 못하는 것인가"라며 윤 전 총장이 배후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공명선거추진단은 40일 넘게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는 검찰과 국민의힘 모두 국기문란 수준의 위중한 범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고발사주 진상규명 TF 소속 의원들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의 통화 녹취록 내용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들은 "검찰과 국민의힘 모두 국기문란 수준의 위중한 범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0. photo@newsis.com

또 "공수처 역시 정치권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하루 속히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을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소환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지난 18일 당 차원에서 윤 전 총장을 공수처에 고발한 바 있다. 아울러 고발장 전달에 관여한 김웅·정점식 의원에 대한 국회 윤리위 제소 방침을 이날 밝혔다.

민병덕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녹취록으로 검찰에서 어떻게 공모했는지 거의 대부분 나왔다고 본다"며 "문제는 이것을 받은 조성은씨는 국민의힘에 전달하지 않았는데 정 의원이 누구에게 받았는지 밝혀야 한다. 국민의힘이 밝힐 수 있다. 공당의 책임을 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주민 의원은 "최선을 다해서 녹취록 전문을 입수해 분석한 뒤에 내일 법사위 국정감사, 고발사주 TF 회의에서 추가로 공개할 부분이 있으면 문제제기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marim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